malralra-yusapeujai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반(反) 이민·난민'을 기조로 한 강경한 행정명령을 내놓자 억만장자 투자자 워런 버핏과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 등 각계 주요 인사들은 비판과 우려의 목소리를
배우 엠마 왓슨과 노벨 평화상 수상자인 말랄라 유사프자이가 만났다. SNS상에서 인사를 한 게 아니라, 진짜 만나서 눈을 맞추고 대화한 것이다. 11월 5일 새벽, 엠마 왓슨의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두 사람의 대화를 촬영한
‘브랏츠 인형’(Bratz doll)은 ‘바비’를 이긴 인형으로 유명하다. ‘헤럴드 경제’의 지난 5월 보도에 따르면, MGA 엔터테인먼트가 내놓은 이 인형은 지난 2005년 바비 인형의 매출을 능가했고, 이후 전 세계
파키스탄 출신의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인권운동가 말랄라 유사프자이가 이슬람계 소수민족 로힝야족의 박해를 중지하라고 미얀마 정부를 향해 호소했다. 말랄라는 성명을 통해 "로힝야는 여러 세대를 걸쳐 살아온 나라에서 아직 시민권도
1. 환호: "국가의 자랑" "파키스탄의 자랑이다. 말랄라의 성취는 그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다. 전 세계의 소년 소녀들이 말랄라의 투쟁과 헌신을 본받아야 한다." 10일 '싱크 프로그레스'(thinkprogress.org
"노벨평화상은 끝이 아니라 출발점입니다." 올해 노벨평화상을 공동 수상한 파키스탄의 10대 인권운동가 말랄라 유사프자이(17)는 10일(현지시간) "자신에게 노벨평화상이 주어진 것은 그간의 업적 때문이 아니라 앞으로
올해 노벨평화상 수상자로 파키스탄의 10대 인권운동가 말랄라 유사프자이(17)와 인도의 아동 노동 근절 및 교육권 보장 운동가 카일라시 사티야티(60)가 선정됐다. 1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노르웨이 노벨위원회는 10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