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l

미국 북동부 지역을 혹한이 강타했다. 미시간 주 하월에 위치한 어느 농장 또한 혹한을 대비해 말에게 담요등을 덮어주었다. 그러던 어느 날 이 주인은 마굿간의 문을 열어보았다.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당시 주인이 촬영한
이 영화는 어떤 의미에서 한국 사회를 아주 리얼하게 그려냈다. 구청 공무원들에게 늘 기피 대상이었던 '도깨비 할매'가 '위안부' 생존자였다는 것이 알려지고 그가 미국에서 증언을 하는 데 어려움이 생기자 그 공무원들이 적극적으로 나서서 그가 증언할 수 있도록 돕는 장면은, 이 사회에서 '말할 권리'가 어디에 있는지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내가 동양인, 황인종, 한국인, 여성, 20대, 비영어권 인간이라는 것은 이 소통의 공간에서 중요하지 않다. 코즈모폴리턴, 절대적 환대와 세계시민의 가능성은 여기에 있는 것 아닐까. 우리에겐 더 많은 언어능력이 아니라, 더 많은 무지가 필요할지도 모른다. 나는 당신을 모른다는 무지.
위 영상은 지난 5일 폭염경보가 발효된 경기도 고양시의 복합문화시설인 원마운트 앞에서 촬영된 것이다. 동물보호단체인 케어 측에서 촬영한 영상인데, 꽃마차에 묶여있는 말이 숨을 헐떡거리는 걸 볼 수 있다. 케어 측은 꽃마차가
칵테일. 꼬리 자른 말(馬)이라는 뜻이다. 17세기 유럽의 명화에는 꼬리 자른 말을 흔하게 볼 수 있다. 꼬리 자른 말이 왜 두 종류 이상 섞은 술이 됐을까? 영화 '천일의 앤'에서는 헨리 8세와 앤 불린의 사랑 이야기를 다룬다. 헨리 8세는 왕비 캐서린과의 이혼을 위해 자신이 수장인 성공회를 세우고 로마 교황청과 결별한다. 당시만 해도 교황의 파문은 죽음보다 더한 형벌이었다. 살아서뿐 아니라 죽어서도 영원히 구제받지 못하는 형벌이다. 중세인에게는 가장 가혹한 정신적 형벌이었지만 헨리 8세는 이런 속박을 가볍게 던진 인물이다. 하지만 일부 학자들은 헨리 8세의 교황청 결별이 앤과의 결혼 때문이 아니라고 말한다.
새로운 그림이 더 교육적으로 보이긴 한다. 이 그림은 교육적인 내용을 담고 있다. 하지만 그리 교육적으로 보이지는 않는다. 1998년에 첫 출간된 이 책은 2013년에 다시 발매됐다. SNS의 논란에 대해 ‘Fleurus’는
싱크홀에 빠지는 일은 불행하다. 하필 그곳에 싱크홀이 발생했고, 또 하필 그 자리에 있었기 때문에 벌어지는 정말 운이 나쁜 일이기 때문이다. 지난 4월 11일, 미국 워싱턴 주 키티타스카운티에서는 어느 불쌍한 말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