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kmal

'해당 직원이 입주민들에게 사과했고, 과오를 뉘우치고 있다'
"돈 못 버니까 그 일 하는 거 아니냐", “공부 잘했으면 배달하겠냐” - A씨 발언 일부
동조 댓글을 단 다른 3명에 대해선 벌금이 부과됐다.
3년 전 한화는 SNS에 각종 비하 발언 올린 김원석을 방출시켰다.
논란이 되자 이 대학생은 정말 애매한 입장문을 냈다.
내부 고발자가 인권위에 접수한 진정 내용이 대부분 사실로 드러났다.
”차명진이 막말을 한 게 아니라는 것을 조금씩 알아갈 것” -이경전 교수
반면 주호영 원내대표의 소통 능력과 정치력에 대해서는 높이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