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소문에 달렸다는 건 '미신'에 불과했다.
'음원 사재기'는 사실이 아닐 가능성이 크다. 그러나 페이스북 등에서 '스텔스 계정'을 사용한 것은 사실임이 확인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