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keul-peulrin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전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마이클 플린이 당시 주미 러시아 대사 세르게이 키슬략과의 접촉 사실에 대해 FBI에 허위 진술을 한 혐의를 인정하면서 파문이 확대될 조짐이다. 다음 타겟이
지금까지 기소된 인물들은 트럼프의 선거캠프에 몸 담았던 인물들이었다. 그러나 플린은 트럼프 정부 출범 이후 공식 직책을, 그것도 고위직을 맡았던 이들 중 첫 번째로 기소된 인물이다. 백악관이 뮬러 특검팀의 수사와 거리를
도널드 트럼프의 측근이던 마이클 플린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이 러시아 스캔들 수사에 협조할지도 모른다. 뉴욕타임스에 의하면 마이클 플린의 변호인은 트럼프 대통령 법무팀에 더 이상 특검 관련 정보를 공유하지 않겠다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 내통 의혹과 관련한 수사를 중단하라고 압력을 넣었다는 매우 구체적인 정황이 드러났다. 뉴욕타임스(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월 제임스 코미 당시 미 연방수사국(FBI) 국장을
마이클 플린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와의 관계에 대해 조사 중인 의회와 미 연방수사국(FBI)에게 증언의 대가로 기소면책을 요구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과 뉴욕타임스 등이 30일 보도했다. 플린은
출범한 지 한 달이 채 되지 않은 트럼프 행정부에서 낙마자가 발생했다. 그것도 '안보사령탑'급의 인사다. AP통신과 미국 CNN 등은 13일(현지시간) 마이클 플린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사임했다고 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