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keul-beuraun

'퍼거슨 사태' 1주기를 맞아 미국 미주리주 퍼거슨시에서 열린 추모시위가 밤이 되면서 격화돼 두 차례 총격전까지 벌어졌다고 10일(현지시간) AP와 AFP통신, CNN방송 등이 보도했다. 경찰이 총을 쏜 용의자들과 총격을
'농구황제' 제임스 르브론(32·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과 중국계 제레미 린(27·샬럿 호네츠)도 여기에 가세했다. NBA뿐만 아니라 프로풋볼연맹(NFL) 소속 선수들도 대열에 동참했다. 스포츠 스타들이 인종문제에 대한
백인 경관의 총에 맞아 숨진 흑인 청년 마이클 브라운의 부친인 마이클 브라운 시니어가 9일 열린 1주기 추도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AP 9일(현지시간) 미국 미주리 주 세인트루이스 시 외곽에 있는 소도시 퍼거슨 시에
지난 7월 미국 미주리 주 퍼거슨에서 백인 경관의 총격을 받고 숨진 '흑인 청년' 마이클 브라운의 가족은 22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전날 발생한 경찰관 살해 사건을 비난했다. 브라운 가족은 성명을 통해 "순찰차에
12월 3일, 뉴욕시 스테이튼 아일랜드 대배심이 에릭 가너를 사망하게 한 백인 경관 다니엘 판탈레오를 기소하지 않기로 하면서, 해시태그 #BlackLivesMatter와 #ICantBreathe(빨간색)을 포함한 트윗이
CNN 방송은 뉴욕에서 가치담배를 불법으로 팔던 흑인 에릭 가너를 체포하다가 목 졸라 숨지게 한 백인 경찰관 대니얼 판탈레오에게 뉴욕시 대배심이 불기소 결정을 내리자 트위터가 들끓고 있다고 4일(현지시간) 소개했다. 현재
미국프로풋볼(NFL) 세인트루이스 램스의 흑인 선수 5명이 경기장에 입장할 때 양손을 올려 '쏘지마' 동작을 선보인 것과 관련한 사과 여부를 두고 미국 경찰과 램스 구단이 상반된 태도를 보였다. 2일(현지시간) CNN
지난 8월 미국 미주리주 퍼거슨에서 비무장 흑인 청년 마이클 브라운(18)에게 총을 쏴 숨지게 한 백인 경관 대런 윌슨(28)이 사직한 것으로 29일(현지시간) 확인됐다. 윌슨 경관의 변호사인 닐 브런트래거는 이날 이같이
미국 미주리 주 퍼거슨 시에서 촉발돼 미국 전역으로 퍼져 나간 인종차별 철폐 시위가 추수감사절 연휴 첫날인 27일(현지시간) 소강 국면에 접어들었다. CNN 방송을 비롯한 미국 언론은 사태의 중심지인 퍼거슨 시가 지난
흑인 청년 마이클 브라운을 사살한 백인 경관의 불기소 결정에 대한 미국 내 흑인과 백인의 시각이 크게 엇갈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인 유고브가 지난 14∼17일 조사해 25일(현지시간) 공개한 결과에 따르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