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eseuseutateu

전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박석민이 ‘페이스메이커’ 논란에 입을 열었다. 2일 박석민은 MBC ‘아침발전소’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석민은 ”교수님이 저를 ‘던지기 선수’로 썼다”라며 ”페이스메이커라는 건 팀플레이가
평창동계올림픽은 이승훈 생애 세 번째 올림픽이었다.
경기가 끝난 뒤 관중석을 향해 여러 차례 큰 절을 했다.
이번 올림픽 총 주행거리는 24.6km에 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