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encheseuteoyunaitideu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뛰고 있는 로멜루 루카쿠의 응원가가 인종 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오랫동안 스포츠 내 차별 반대 운동을 벌여 온 단체 '킥 잇 아웃(Kick It Out)'은 맨유
2016년 들어 주전 수비수들의 줄부상으로 벤피카 1군에서 출전기회를 잡은 린델로프는 단기간에 적응에 성공하며 유럽 빅클럽들의 이목을 끌기 시작했다. 특히 후방 빌드업 과정에서 자신의 진가를 발휘했고, 종종 세트피스 키커로 나설 만큼 정확한 킥력도 과시했다. 빌드업이 되는 수비수를 찾았던 맨유에게 린델로프는 적임자다. 단, 린델로프의 수비력이 유럽 상위 리그에서도 안정감을 꾸준히 발휘할지는 관건이다.
은퇴를 했지만 박지성(36)은 여전히 바쁘다. 최근 '마이클 캐릭 자선경기'에 출전했던 박지성은 이번에는 바르셀로나 레전드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상 맨유)의 레전드 매치에 나선다. 2008년 4월 누캠프에서 열린 챔피언스
바쁘게 달려오니 어느덧 한 시즌이 끝났다. 필자로선 생애 처음으로 프리미어리그 경기를 해설하게 되어 뜻깊었던 이번 시즌. 필자 인생에 오랫동안 남을 시즌을 이대로 끝내기엔 아쉬움이 남아 결산 콘텐츠를 준비했다. 중계에서 충분히 풀지 못한 정보들, 시즌이 끝나고 나니 생각나는 여러 가지 얘기들이 이번 결산 콘텐츠의 주된 소재가 될 듯하다. 첫 주제를 무엇으로 삼을지 고민했는데, 필자처럼 오랫동안 이번 시즌이 특별하게 기억될 선수들의 이야기를 담는 것이 나을 것으로 판단했다. 올 시즌을 통해 1군 데뷔를 경험한, 그리고 두각을 낸 어린 선수들을 이 글의 주인공으로 선정했다.
둘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FC에서 에브라가 입단한 2006년부터 박지성이 퀸스파크레인저스로 이적한 2012년까지 동고동락한 사이. 그는 해당 영상에 이런 댓글을 달았다. "내 형제(에브라)랑 너무 붙어 다니네. 내가
요새는 전갈 킥이 유행이다. 얼마 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미키타리안이 엄청난 스콜피언 킥을 선보인 이후, 어제(2일, 한국시간)는 아스널의 올리비에 지루가 액션 영화 같은 킥을 성공시켰다. 영국 런던 에미레이트 스타디움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