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emae

정부의 잇단 부동산 대책에 전셋값이 주춤하고 있다. 한국감정원의 조사에 따르면 2017년 12월 전세가는 0.03% 하락했다. 지난 2012년 9월 이후 5년 3개월 만이다. 관련기사 : 정부의 초강력 '8·2 부동산
작년 전세난을 타고 가파르게 치솟던 아파트 매매 가격 상승세가 1년 8개월 만에 꺾였다. 주로 중산층 이상이 많이 사는 중ㆍ고가 아파트가 내림세를 보였다. 부동산 상승세를 지속하던 대구 지역의 평균 아파트 매매가격은
서울에서 이제 전세 보다 월세 비중이 갈수록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2010년 통계를 작성한 이래 월세 비중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데일리가 1월3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올라온 자료를 인용한 바에 따르면 “지난 2015년
전세난의 영향으로 서울 강북지역의 아파트값이 평균 4억원을 돌파했다. 4일 KB국민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지역 아파트의 평균 매매가는 5억1천865만원으로 지난 2012년 8월(5억2천34만원) 이후 가장 높았다. 이
분석의 결론부터 제시하면 상계동을 중심으로 한 노원구 그리고 노원구와 맞닿아 있는 경기도 남양주시 외에 마땅한 답이 없다. 인근 의정부시도 여지가 조금 있다. 올해초부터 9달동안 거래된 전세 아파트 가운데 보증금 2억원
한국개발연구원(KDI)이 28일 '2015년 3분기 부동산시장 동향분석'을 발표했다. KDI는 올해 전국과 경기도의 연간 아파트 분양물량이 49만1천594가구와 20만4천261가구로 2000년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최대치를
​박근혜 정부의 경제정책을 한 마디로 요약하면 '부동산 살리기'다. 나머지 경제정책들은 문학적 수사이거나 미사여구에 가깝다. 부동산 외에는 모르는 박근혜 정부는 '부동산 살리기'에 사활을 걸고 있다. 그리고 그 결과는 재앙이다. 중산층과 서민들은 주거비에 짓눌려 압사당하는 중이다. 그렇다고 내수가 살아나는 것도 아니다. ​물론 집값 상승의 수혜자들이 없는 건 아니다. 고소득층이 대표적인 수혜자들이다.
지난달 서울시내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이 5억원에 육박한 가운데 이변이 없는 한 이달 중 5억원대에 재진입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10일 KB국민은행 주택가격동향 자료에 따르면 4월 말 기준 서울의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전국의 아파트 매매가격 대비 전세가 비율이 올해 1분기에 또다시 사상 최고치를 갈아 치웠다. 전세 물량 감소와 금리 하락으로 전세가는 더 오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이 28일 발표한 '2015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