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eksimkoria

종합격투기선수 송가연(23) 씨가 맥심코리아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종합격투기 단체 로드FC의 정문홍 대표로부터 ‘성적인 모욕과 비하, 세미누드 촬영, 협박’을 당했다고 밝힌 직후 로드 FC 측이 이를 반박하는 공식입장을
지난 1월, ‘국민일보’와‘중앙일보’, '일요신문'등은 남성잡지 ‘맥심’이 “소아성애를 부추기는” 게임을 소개했다고 비판했다. 그리고 이에 대해 ‘맥심’의 이영비 편집장은 ‘한국경제TV’를 통해 직접 “일부 온라인 매체의
'성범죄 미화 표지'로 논란을 일으킨 맥심코리아의 기부금 1000만 원이 결국 모두에게 거절당했다. 맥심코리아는 논란을 일으킨 9월호 판매수익을 "성폭력 예방 또는 여성인권단체에 기탁하도록 하겠다"고 밝혔으나, 앰네스티
지난해 9월 4일, 맥심코리아는 '성범죄 미화' 표지를 실은 9월호를 전량 회수하겠다면서 아래와 같이 밝힌 바 있다. "이미 판매된 9월호로 인해 발생한 판매수익은 전액 사회에 환원하도록 하겠습니다. 수익금 모두를 성폭력예방
지난 9월 8일, ‘한겨레’의 만평 코너인 ‘그림판’이 조간신문 인쇄 직전에 삭제됐다. ‘미디어오늘’의 보도에 따르면, 당시 장봉군 화백은 ‘맥심코리아’ 표지를 패러디했다. 다리에 ‘민주주의’라고 적힌 사람이 트렁크에
맥심코리아가 공식 사과했다. 김병옥씨를 표지 모델로 내세워 여성을 납치하고 살해 유기하는 내용을 화보로 연출해 국내에선 물론 국제적인 질타를 받았던 맥심코리아가 해당 호인 9월호를 전량을 회수해 폐기하겠다며 사과했다
폭력 컨셉으로 논란을 일으킨 맥심 코리아의 9월호 표지 관련 온라인 청원이 해외 매체에 보도됐다(기사 목록을 보려면 클릭). 맥심 본사 대변인의 코멘트도 나왔다. 관계 기관의 해당 표지에 대한 공식 입장 발표 등 조처를
맥심 코리아가 9월호 표지 논란에 사과하지 않고 발행을 강행하자 이에 여러 단체가 반발하고 나섰다. 한국여성의 전화는 온라인 성명서를 통해 비판에 나섰고, 커뮤니티 메갈리아는 온라인을 통해 해당 문제를 바로 잡아달라는
논란의 중심이 된 맥심코리아의 9월호 화보에 대해 맥심 코리아가 공식 입장을 내놨다. 맥심 코리아는 지난 8월 21일 "일부에서 우려하시듯 성범죄를 성적 판타지로 미화한 바 없다"는 공식 입장을 내놨다. 이에 여성혐오
맥심 코리아의 9월호 표지를 두고 트위터가 홍해처럼 갈라졌다. 맥심 코리아는 8월 24일 발간 예정인 배우 김병옥을 모델로 한 표지 사진을 홈페이지에 게시했다. 사진 속에서 김병옥은 구형 그랜저의 트렁크 앞에서 담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