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edeu-maekseu

그리고 몇 달 후, 그는 똑같은 모델의 장난감 자동차를 구하게 되었다. 그래서 이번에는 아들 벤지를 위해 또 새로운 매드 맥스 자동차를 만든 것이다. 어렸을 때부터 ‘매드 맥스’ 시리즈의 팬이었다고 말한 그는 “이 장난감을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에서 멋진 연기를 선보인 배우 톰 하디는 실제로도 액션 영화의 주인공 같은 삶을 살고 있었다. 하디는 지난 23일(현지시각) 오토바이를 훔쳐 달아난 10대 소년을 잡았다. 그 과정은 영화 '분노의
영화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의 중국판인 '매드 실리아'가 지난 25일 중국서 개봉했다. 기즈모도에 의하면 이 영화는 중국에서 저예산으로 제작한 패러디물로, 주인공 실리아가 남성으로 변장한 채 등장한다. 유튜브 채널
이른바 '야쿠르트 라이더'를 향한, 이 사진에 대한 반응은 무척 긍정적이다. '우천시'에 이동식 전동 카트를 타고 다니는 야쿠르트 판매원들은 어떻게 이동할까? 아래 사진은 트위터에 게시된 지 약 한 시간여 만에 1천회
3월 23일에 개최된 일본 다마 미술대학의 졸업식. 갑자기 '매드맥스 : 분노의 도로'가 펼쳐졌다. 실사로. 이모탄, 기타리스트, 워보이들. 이건 정말이지 궁극의 코스프레! 허핑턴포스트JP의 多摩美の卒業式がマッドマックス
지난 1월 12일, ‘매드맥스’ 시리즈의 조지 밀러 감독이 “나는 더 이상 ‘매드맥스’를 만들고 싶지 않다”라고 말했다는 게 보도됐다. “이 영화를 1년만에 찍었다고 생각한다면 착각이다. 시작하고 멈추고 다시 시작하는
할리우드 감독 조지 밀러가 '매드맥스:분노의 도로'(이하 '매드맥스4') 속편을 찍지 않겠다고 밝혔다. 지난 12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연예매체 더랩에 따르면 조지 밀러가 인터뷰를 통해서 이같이 밝혔다. 조지 밀러는
까이에 뒤 시네마 선정, '올해의 영화'(베스트 무비) 10편이 발표됐다. 프랑스의 영화지 '까이에 뒤 시네마'는 프랑스의 저명한 영화 평론가이자 이론가인 앙드레 바쟁(Andre Bazin)이 1947년 창간한 영화전문지
영화 '매드맥스' 시리즈가 퓨리오사 캐릭터를 주인공으로 한 스핀오프를 계획 중이라고 미국 연예매체 왓컬처가 지난 17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워너브라더스 측은 샤를리즈 테론이 연기했던 퓨리오사를 주인공으로
'매드 맥스: 분노의 도로'가 '스타워즈' 속 세계로 합쳐진다면 어떤 모습일까? 인도에 사는 영상제작자 크리슈나 셰노이가 '로드 워즈'라는 제목으로 올린 이 영상 속에서는 샤를리즈 테론과 톰 하디가 광선검을 들고 싸우고
이것은 아마 올해 최고의 코스프레다! 미국 토크쇼 진행자 코난 오브라이언이 앤디 리쳐와 함께 세상 모든 덕후들의 성전 샌디에이고 코미콘에 갔다. 그것도 '매드 맥스' 스타일로! 코난 오브라이언은 '매드 맥스'에 등장한
매드맥스는 핵 전쟁 후 황폐화된 22세기를 그린 영화다. 위키아에 따르면 임모탄 조는 인공호흡기 형태의 마스크로 깨끗한 공기를 흡입한다. 그렇다. 임모탄은 부하들에게 항상 마스크를 착용하라는 교훈을 주는 훌륭한 리더다
영화 ‘매드맥스 : 분노의 도로’에서 주인공 매드맥스와 퓨리오사는 사랑에 빠지지 않는다. 하지만 톰 하디와 샤를리즈 테론의 스턴트를 맡았던 배우들은 사랑에 빠졌고, 이미 결혼했다. 영국 '메트로'가 6월 10일 보도한
`매드맥스 : 분노의 도로’를 본 사람이라면, 빨간 내복을 입고 불을 뿜어내며 기타를 연주하던 두프 워리어를 기억할 것이다. 유튜브를 통해 온갖 물건을 만드는 방법을 알려주던 ‘Caleb Kraft’는 두프 워리어의
<매드 맥스 : 분노의 도로>의 페미니즘 논쟁에 참여한 사람들 상당수가 페미니즘 영화를 일대일 상징으로만 이루어진 지루한 영역으로 여기는 것처럼 보여 심히 걱정스럽다는 말은 해야겠다. 적어도 내가 전에 체크했을 때 이 세계는 훨씬 역동적이고 다양한 곳이었다. 쉽게 분류될 수 없는 입체적이고 불완전한 여성들이 쉽게 분류될 수 없는 입체적이고 불완전한 행위를 한다는 것 자체는 이 영화의 페미니즘 자격과는 아무 상관이 없다.
영화 '매드맥스 : 퓨리로드'는 오랜만에 극장에서 보는 '물리적인' 액션영화다. 중력을 거스르지도 않고, 레이저를 쏘지도 않는 이 영화의 액션은 보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상상할 수 있는 타격감과 속도감을 그대로 재현한다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에서 워보이들은 발할라의 문으로 들어가기 위해 입에 크롬 스프레이를 뿌린다. 악당 두목인 임모탄은 이 스프레이를 워보이의 입에 뿌리면서 "너는 빛나는 은빛의 발할라 입구에 당도할 것이다!"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