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somaejeom

아주 조금 과격한 비유를 들어 보자. 지금 이태원에서 헤비급 복서가 꼬꼬마 어린아이와 경기를 벌이고 있는데, 무척 아파한다. 그런데 아무도 신경을 안 쓰고 벨은 언제 울릴지 모르겠다. 이태원 길거리에 회현동 판가게 아저씨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