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전 장관이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 출연했다.
'나경원 대세론'을 꺾고 오세훈이 최종 후보로 결정됐다.
선거철만 되면 지겹도록 반복되는 정치인들의 '서민 행보'
”정치는 하지 않을 것”이라던 이수정 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