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reudeu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장악한 이라크 모술시를 책임지는 고위 인물이 국제동맹군의 폭격으로 사망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라크 쿠르드 자치정부(KRG)의 관영언론 루다우는 19일(현지시간) KRG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의 공격을 받는 시리아 북부 도시 코바니에서 탈출한 쿠르드족 여성이 갓 출산한 사내아이에게 '오바마'라는 이름을 지어줬다. 술탄 무슬림이란 이름의 이 여성은 25일(현지시간
시리아 코바니 사태로 촉발된 터키의 쿠르드족 간 무력충돌과 군경을 겨냥한 공격으로 인한 사망자가 늘면서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터키 도안뉴스통신 등은 9일(현지시간) 밤 동부 빙굘에서 무력충돌 현장을 조사하던 경찰관들이
미국 주도 IS 공습 확대…터키 접경지역 공격 이라크 쿠르드자치정부 군사조직인 페쉬메르가가 30일(현지시간)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인 '이슬람국가'(IS)가 장악한 시리아 접경마을 라비아를 탈환했다고 AFP통신 등이
미국 주도 국제연합전선의 공습에도 불구하고 시리아의 수니파 반군 '이슬람국가'(IS)가 터키 접경 지역의 쿠르드족 핵심도시 코앞까지 진격했다. AFP통신은 시리아인권관측소(SOHR)를 인용, IS가 29일(현지시간) 터키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