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deta

군부는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가 이 광경을 포착했다.
21세기 한국에 무시무시한 계획이 드러났다. “치안 유지” 명목으로 수도 서울에 탱크와 장갑차를 진입시켜 헌정을 마비시키고 국가를 군대의 힘 아래 통치하겠다는 계획이다. 다행히도 이 계획은 2017년 대통령 탄핵이 인용되면서
한 시대를 주름잡던 김종필씨가 92살을 일기로 세상을 떴다. 일부 언론 보도는 파란만장한 그의 삶을 조명하면서 긍정적인 데 방점을 찍는다. 인물에 대한 평가가 엄정하지 못하면 어두운 역사는 되풀이된다. 고인이 되면 악행은
지난 21일 37년 만에 권좌에서 내려온 로버트 무가베(93) 짐바브웨 전 대통령이 퇴직금 명목으로 약 1000만달러(108억6500만원)를 받기로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수도를 접수한 뒤에도 군대는 쿠데타가 아니라고
짐바브웨 군 수장이 로버트 무가베 대통령의 부통령 해임에 반발하며 정치 개입 가능성을 시사한 가운데, 쿠데타가 일어날 것이란 소문이 확산되고 있다. 짐바브웨 수도 하라레 외곽에서 14일(현지시간) 수 대의 탱크가 목격되고
지난 21일(현지시각) '미스 터키 2017'로 선정된 으트르 에센(18)이 단 하루 만에 왕관을 빼앗겼다. CNN투르크에 따르면 '미스 터키 2017' 조직위원회는 22일, "터키를 세상에 소개하고 이미지를 높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