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is

그는 죽었지만 그의 사상은 남아있다
IS를 탄생시킨 문제는 그대로이다.
최소 20명이 숨지고 110명 이상이 다쳤다
지난 7월에 공개된 영상에서 이 남성은 "나는 한국인. 도와달라"고 일본어로 말했다.
IS(Islamic State)가 하마스(Hamas-반이스라엘 무장단체)를 향해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다. IS가 최근 공개한 22분짜리 영상에는 한 남성의 처형 장면이 담겨있다. 국제테러 감시단체 시테(SITE)에 따르면
미국 주도 연합군이 지난 2014년 수니파 급진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 격퇴를 위한 공습을 개시한 이래 220여명의 민간인이 숨진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여기엔 지난달 IS 근거지 이라크 모술에서 발생한 '최악'의
하이데르 알아바디 이라크 총리는 19일(현지시간) 이라크 북부 모술 서부 지역 탈환작전을 이날 새벽 개시했다고 밝혔다. 모술 서부는 이 도시를 동서로 가르는 티그리스강 서안으로 IS의 최대 근거지 중 한 곳이다. 알아바디
아프가니스탄 북부에서 구호작업을 벌이던 국제적십자사 직원 6명이 살해되고 2명이 실종됐다고 AFP통신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국제적십자사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아프간 북부 주즈잔주에서 적십자사 직원 6명이 살해됐으며
한 해의 마지막 날인 31일(현지시간) 오전 이라크 바그다드 도심에서 폭탄테러 2건이 일어나 수십 명이 숨지거나 다쳤다. 사망자 수는 20명 안팎, 부상자는 50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잠정 집계됐지만, 사상자 수는 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