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2017_election

이같은 결과는 지난달 한국갤럽이 조사한 후보별 호감도 조사와도 비슷한 부분도 있고, 다른 부분도 있다. 당시 한국갤럽 조사에 따르면, '호감이 간다'는 응답은 안희정(56%), 문재인(47%), 이재명(39%), 안철수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가 5일 사드 추가 배치와 미국 한반도 핵전력 공동운용을 포함한 안보 공약을 발표했다고 조선일보가 보도했다. 유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취임 즉시 정상회담 등을 통해 현재 미국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캠프의 특보단장인 민병두 의원은 6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의 여론조사 상승세와 관련해 "그동안 우리 쪽 입장에선 예방주사가 되는 것이고 저쪽 입장에선 아마 거품일 가능성이 크다고
지난달 자신의 비례대표 국회의원직 상실을 각오하면서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종인 전 의원이 그간의 예상대로 5일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김종인은 이날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출마 선언식을 갖고 여러 정파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지지율이 각당의 경선 기간을 거치며 급격하게 상승하고 있다. 경선 과정에서 컨벤션 효과를 타서일까? 목소리가 변해서 일까? 아니면, 어떤 전략적인 메시지가 있어서일까? 이를 살펴보기 위해 허핑턴포스트는
안철수 전 대표가 4일 국민의당 대선 후보로 선출되면서 ‘5·9 대선’은 5자 구도로 출발하게 됐다. 모든 후보들이 ‘대선 완주’를 다짐하지만 정치가 ‘현실’을 넘어서기는 힘든 법이다. 상대적으로 지지율이 낮은 후보들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