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ona

제주도의 5월 첫날 입도객은 약 4만4,000명으로 코로나 이전 수준이었다.
″감염될까 두렵다. 절대로 한국에 오지 말라” 인도 거주 한국 교민들이 모인 한 SNS(사회관계망서비스) 채팅방에 어떤 한 악플러가 들어와 이런 글을 남긴 채 퇴장했다. 해당 글은 금방 지워졌지만 교민들에 대한 일부의
코로나19 이후 중위권 성적의 학생들이 큰 폭으로 사라졌다.
방심하면 4차 유행이 시작될지도 모른다.
코로나 맥주 회사를 창업한 기업인이 가난한 고향 마을 주민 모두에게 거액의 유산을 남겼다는 기사는 오보로 밝혀졌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과 인디펜던트가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스페인 북서부 레온 주의
11월 27일 업데이트: 코로나 창업자는 고향 주민들에게 거액의 유산을 남기지 않았다 멕시코 주류 브랜드 코로나의 창업자 안토니노 페르난데즈는 지난 8월 향년 99세로 별세했다. 그리고 누구도 생각하지 못한 유언을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