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ia-paesing

남북 정상 간 직통전화(핫라인)가 개통된 지 보름이 넘었지만 아직 벨 소리는 울리지 않고 있다. 합의대로라면 판문점 정상회담이 열린 지난달 27일 전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첫 통화를 해야 했다. 출입기자들의
‘코리아 패싱(Korea passing)’은 일각에서 제기된 한국 홀대론의 다른 말이었다. 북핵문제를 놓고서 미국이 한국을 빼고 문제를 대한다는 비판과 함께 나온 말이었고, 최근에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일본은 2박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를 가진 것은 물론 한미 미사일지침 개정 합의 등 양 정상간 소통과 신뢰가 굳건함을 보여줌에 따라 북한의 8·29 도발 직후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연이은 전화통화로 인해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30일 북한의 중거리탄도미사일(IRBM) 발사 도발에 따른 대응을 논의하는 전화 통화를 했다. 양 정상 통화는 지난 5월 11일과 30일, 8월 7일과 25일에 이어 5번째다. 이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