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an

”전쟁은 삶을 무너뜨렸고 인간성을 흐렸습니다. 하얀 헬멧은 총이 아니라 ‘들 것’을 선택하며 구조 활동을 통해 시리아인에게 희망을 주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8월12일 강원도 인제군에서 열린 만해 대상 시상식에서
프랑스 파리 샹젤리제 거리에서 총기를 난사한 테러범이 프랑스 국적의 39세 남성 카림 쉐르피인 것으로 확인됐다. 21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프랑스 수사 당국은 범인이 파리 외곽지역에 거주하는 프랑스 국적의
종교와 경제는 서로 관련이 약할 듯싶다. 하지만 역사 속 이야기를 짚어보면 그렇지만은 않다. 우리가 당연하게 받아들이고 있는 자본주의도 사실은 종교적 가치관과 관련이 있다. 이슬람교를 믿는 아랍 지역에 거부들이 많은
기독교로 개종한 무슬림이라는 이유로 유명해진 나벨 쿠레시는 최근 사설에서 이슬람에 대한 음험한 결론을 내렸다. 쿠레시는 벨기에 테러를 일으킨 것이 극단주의자들의 잘못된 믿음이 아니라 코란 그 자체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성서의 구절들을 보여주며 '코란'이라고 속이면 사람들은 어떻게 반응할까? 네덜란드의 유튜브 듀오 'Dit Is Normaal'은 이번 파리 테러로 인해 강화된 이슬람에 대한 몰이해를 없애기 위해 사회적 실험을 준비했다
이슬람 경전인 코란을 찢는 모습을 동영상으로 촬영해 소셜미디어에 올린 사우디아라비아의 한 20대 남성에게 참수형이 선고됐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등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20대로만 알려진 이 남성은 이날 오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