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paamerika

쿠보 타케후사, 시바사키 가쿠, 나카지마 쇼야, 오카자키 신지 등이 출전했다.
2016 남미축구선수권대회(코파 아메리아) 결승전, 아르헨티나와 칠레의 경기에서 칠레의 승리를 점친 사람이 그리 많지는 않을 것이다. 아르헨티나엔 메시가 있으니까. 그런데, 하필 그날 메시는 가장 중요한 승부차기에 1번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활약하고 있는 아르헨티나의 축구선수 리오넬 메시가 국가대표 은퇴를 선언했다. 27일 BBC는 메시가 코파 아메리카 센테나리오 결승전이 끝난 뒤 이와 같이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메시는
한 관객이 메시를 너무도 사랑한 나머지 오로지 그에게 절을 하기 위해 체포의 위험을 감수했다. 올해는 남미의 축구 잔치 '코파 아메리카 센테나리오'. 특별히 올해는 남미 10개국을 비롯해 북중미와 카리브 해의 6개국이
'디펜딩 챔피언' 칠레 축구대표팀의 골잡이 에두아르도 바르가스(27·호펜하임)가 아르헨티나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29·바르셀로나)를 뛰어넘어 두 대회 연속 남미축구선수권대회(코파 아메리카) 득점왕에 등극할 지도
남미축구연맹(CONMEBOL)이 코파아메리카 8강전에서 상대 선수의 엉덩이 사이를 손가락으로 찌르는 '성추행 반칙'을 저지른 칠레 축구대표팀의 수비수 곤살로 하라(마인츠)에게 3경기 출전 정지 처분을 내렸다. 남미축구연맹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