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ntencheu

스케일에서 지상파 방송국은 이제 상대가 안 된다.
"콘텐츠 부문에서의 잠재력을 발견했다"
'해외 짝퉁 콘텐츠와 음악 표절을 금지'하는 법안이 국회를 통과했다. 이에 따라 외교부 등 정부 차원에서 불법 복제나 표절에 대해 대응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마련됐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이동섭 의원(국민의당
매번 그랬듯, 2017년 상반기에도 각종 유행어가 쏟아져 나왔다. '팩폭(팩트 폭행의 줄임말)', '이거 실화냐(진짜냐)', '댕댕이(강아지)'와 같이 온라인을 통한 유행어도 있었고 '아주 칭찬해', '슈어, 와이낫
“정치 및 종교적 의미로 사용되던 큐레이션은 미술계에서 사용되던 것을 지나 인터넷 시대에 가장 필요한 개념으로 평가되고 있다. 한편 웹 콘텐츠의 과잉 현상에 대응했던 각종 기술은 이제 오프라인으로 넘어올 준비를 하고
1. 일본 우리 머릿속에 일본은 콘텐츠 강국이다. 일본산 애니메이션을 숱하게 보았고, 만화책을 보고 있다. 포켓몬 고의 열풍도 일본이 구축해놓은 캐릭터 포켓몬 덕분이다. 그런데 우리의 상식과 실상은 다른가 보다. 일본
지난 6월 시즌4가 공개된 ‘오렌지 이즈 더 뉴 블랙’은 넷플릭스의 간판 드라마다. 다양한 개성을 가진 여성들이 뉴욕 연방 교도소에서 복역하며 겪게 되는 이야기를 유쾌하게 그려내면서 인종과 성소수자 문제까지 심도 있게
PRESENTED BY NETFLIX
5월 18일 개막을 앞둔 수원 JS컵, 어느덧 일주일도 채 남지 않았다. 이승우, 백승호 등이 출전한 지난 대회가 큰 화제를 남긴 만큼, 두 번째 대회를 향한 팬들의 관심도 뜨겁다. 특히 첫 대회에 비해 더 다양하게 준비될 대회 콘텐츠에 대한 기대의 목소리가 크다. 2016 수원 JS컵은 양질의 콘텐츠들과 함께 잊지 못할 즐거움을 축구팬에게 선물할 계획이다. 수원 JS컵이 팬들을 맞기까지 얼마 남지 않은 가운데, 기자는 수원 JS컵 공식 아나운서로 선정된 이명아 아나운서를 만났다.
넷플릭스는 또 다른 현상을 낳게 만든다. 바로 콘텐츠의 재발견이다. 아마 일주일 동안 넷플릭스 안의 콘텐츠를 훑어보면서 평소에 안 볼 것 같은 영화나 드라마를 클릭한 걸 경험할 것이다. 아마 결제를 따로 해야 한다면, 절대 하지 않을 행위다. 하지만, 무제한이라는 위안이 주는 실험정신과 도전정신이다. 클릭해보고 영 아니면 끊으면 된다. 하지만, 우연히 사이언톨로지에 대한 다큐멘터리를 보면서, 아! 내가 다큐멘터리를 즐겨보는 구나 생각을 할 테다. 우연히 스탠리 큐브릭의 고전영화를 클릭해서 보면서, 아! 이렇게 대단한 감독이라 지금 전시회도 하는구나 이런 생각을 할 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