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nsol

지난 1983년, 질 낮은 게임을 잇달아 출시하며 '아타리 쇼크'로 완전히 침몰한 줄 알았던 게임 개발사 '아타리'가 돌아왔다. 프레드 슈네 아타리 CEO는 '게임스비트'와의 인터뷰에서 "아타리가 현재 새 콘솔을 개발
아직 사람들에게 있어서 게임은 유치하고 시간 아까운 놀이 정도로 취급되기 일상이다. 하지만 여전히 많은 사람이 게임을 사랑하고 있고, '아직까지 내가 게임을 하고 있다니' 하며 한탄 섞인 자조도 보이지만 그러면서 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