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elreun

독일 쾰른 경찰이 1년 전 발생한 집단성범죄 사건 재발을 우려해 북아프리카 출신 남성들을 무차별 검문해 논란이 일고 있다고 독일 슈피겔, 영국 인디펜던트 등이 2일 보도했다. 쾰른 경찰은 지난달 31일 저녁부터 쾰른시
독일 당국이 연말연시 쾰른에서 벌어진 집단 성범죄 사건의 용의자로 26세의 알제리인 난민신청자를 체포했다. 절도 등 형사피해가 뒤섞인 이 사건과 관련해 성폭력 혐의로 특정인을 체포한 것은 처음이다. 이 알제리인은 여성
독일 쾰른에서 연말연시 벌어진 집단 성폭력과 절도 등 범죄는 "거의 독점적으로" 북아프리카와 아랍 이민자 배경의 사람들이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고 랄프 예거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州) 내무장관이 11일(현지시간) 밝혔다
2015년 마지막 날에 독일 쾰른 중앙역 밖에서 벌어진 집단 성폭행 사건에 대한 경찰 수사가 계속되고 있으며 이에 대한 논란이 유럽 전체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그날 밤 남성 집단에게 강도를 당했거나 성적인 공격을 받았다고
세밑 도심 한복판에서 벌어진 이민자들의 집단 성범죄로 독일 전역이 충격에 빠진 가운데 성범죄가 발생한 쾰른시 시장이 가해자들을 비난하는 대신 '여자가 몸가짐을 바로 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분노를 사고 있다. 영국
12월 31일에 반사회적 인간 쓰레기들이 쾰른의 중앙역에서 여러 여성들을 성폭행 했다. 독일 기독민주당 하원의원 옌스 스판은 오늘 트위터에 이런 질문을 올렸다. "지금 정말 필요한 격렬한 항의가 어디에 있는가?" 옌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5일(현지시간) 지난 연말 밤새 쾰른에서 일어난 집단 성폭력 사건에 격노를 표시하고, 신속하고도 철저한 조사와 범죄자 처벌을 촉구했다. 메르켈 총리는 이날 오후 헨리에테 레커 쾰른시장과 전화통화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