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beura

뉴델리는 현재 극심한 가뭄을 겪고 있다. 물 부족으로 시민들이 엄청난 피해를 입은 현재, 한 마리의 코브라가 마을 주민들에게 도움을 청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매셔블에 의하면 길이가 무려 3.65m에 달하는 한 킹코브라는
볼일 보러 화장실에 갔다가 변기 안에 숨어 있는 독뱀을 만났다? 재수 없는 일이다. 그런데 바로 이런 일을 남아공 프리토리아에 사는 아파트 주민들은 겪고 있다. 보통 독사도 아니고 맹독으로 유명한 2.5m나 되는 코브라가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 이날 공연의 관람객 한 명은 "두 번째 곡을 할 때 이르마가 뱀의 꼬리를 밟자 뱀이 그녀의 허벅지를 물었다"고 말했다. 45분이 지난 후 그녀는 구토를 하고 발작을 일으켰으며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싱가포르는 아시아에서 가장 도시화가 완성된 도시 중 하나지만 여전히 수많은 뱀이 살고 있다. 맹독성의 뱀도 많다. 물론 거대한 비단뱀은 사람들 눈에 띄고 싶어 하지 않는 수줍은 성격을 갖고 있지만, 그래도 여전히 위험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