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ngseumaen-goldeun-seokeul

**이 기사에는 영화 '킹스맨: 골든 서클 '에 대한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매너가 사람을 만든다'라는 명대사를 남긴 영화 '킹스맨'이 2편 '골든 서클'로 돌아온다. '킹스맨: 골든 서클'은 스파이 요원인 에그시
영화 '킹스맨: 골든 서클'의 주연 배우들이 내한 일정을 확정했다. OSEN에 의하면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에 이어 속편에도 출연한 콜린 퍼스, 태런 에저튼, 마크 스트롱은 오는 20일 영화 홍보차 한국을 방문한다
17일(현지시각) 공개된 포스터에서 가장 눈에 띈 건, 콜린 퍼스였다. 멀린을 연기한 마크 스트롱은 여전히 뿔테안경을 낀 채 진중한 모습을 보였다. 미국의 '킹스맨'인 스테이츠맨 역을 맡은 제프 브리지스와 채닝 테이텀를
영화 '킹스맨'은 말 그대로 '미친' 영화였다. 사람의 머리가 폭죽처럼 터지는가 하면, '해리 하트'를 연기한 콜린 퍼스가 거의 맨몸으로 수십 명의 사람들과 싸워 이기기도 했다. 그런 '미친' 영화가 더욱 화려한 모습으로
‘킹스맨 : 골든서클’이 첫 티저 예고편을 공개했다. 분량은 단 15초. 그런데 영화의 로고를 보여주는 시간이 더 많다. 빠르게 편집된 영화 속 장면들을 보고 싶다면, 화면을 멈춰가며 봐야한다. 미국 ‘uproxx.com’은
‘킹스맨 : 시크릿 에이전트’의 속편인 ‘킹스맨 : 골든서클’이 새로운 포스터를 공개했다. 지난 2016년 4월에 공개된 첫 티저포스터보다 더 많은 정보를 담고 있다. 일단 지난해 4월의 포스터를 보자. 당시 주연 배우인
* 영화 ’킹스맨 : 시크릿 에이전트’에 관한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킹스맨 : 시크릿 에이전트’를 본 관객은 영화 속 콜린 퍼스가 연기한 해리의 결말을 알고 있다. 하지만 영화의 팬들은 꼭 해리를 속편에서도 보고 싶어했고
정말 나오는 걸까? 아님 그냥 낚시인 걸까? ‘킹스맨’에서 배우 콜린 퍼스가 연기한 해리 하트의 복귀 여부는 현재 ‘킹스맨 : 골든 서클’을 기다리는 팬들에게 초미의 관심사다. 그가 복귀할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보도가
‘킹스맨 : 시크릿 에이전트’의 속편, ‘킹스맨 : 골든 서클’이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vulture’의 보도에 따르면, 주연배우인 테론 에거튼은 4월 8일, 트위터를 통해 한 장의 이미지를 공개했다. “옛날 친구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