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성에 해가 될 수도 있음에도 용기 있는 행동을 한 그에게 박수를 보냅니다."
영화 ‘수어사이드 스쿼드’는 세상에서 제일 나쁜 악당들이 모여 세상을 구하는 이야기다. 이 영화는 DC코믹스의 세계에 사는 악당들을 모이게 했지만, 사실 ‘나쁜 놈들’로만 따지만 쿠엔틴 타란티노의 ‘나쁜 놈들’도 만만치
그리고 19살이 된 지금도 여전히 연기를 하는 중이다. 가장 최근작은 대니 보일 감독의 ‘스티브 잡스’다. 이 영화에서 그녀는 스티브 잡스의 딸 리사 잡스를 연기했다. 그리고 이 작품 덕분에 ‘할리우드 리포터’는 그녀를
만약 이 신발이 탐이 난다면, 그래서 집에 있는 운동화라도 이렇게 만들어보고 싶다면, 아래 영상을 참조하자. 유튜브 채널 ‘Mythbusters’이 단계별로 알려준다. 아래는 당시 쿠엔틴 타란티노가 남긴 손자국과 발자국이다
미국 영화감독 쿠엔틴 타란티노의 영화에는 유독 드라이브하는 장면이 자주 나온다. <저수지의 개들(1992)>부터 <펄프 픽션(1994)>, <재키 브라운(1997)>, <킬 빌(2003)>, <데쓰 프루프(2007)>, 최근작
비메오(Vimeo) 유저인 ' ClaraDarko'가 제작한 영상이다. 자신이 본 영화들 가운데 가장 좋아하는 검술대결 장면만을 모아놓은 것이다. 영상에 담긴 영화는 모두 60편. '킬 빌'을 시작으로 '7인의 사무라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