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kseutateo

어머니의 기쁨과 슬픔을 끝까지 기록해 영화로 남기고 싶었던 레지스는 크라우드펀딩 '킥스타터'에서 제작 자금을 모으기로 했다. 목표 금액은 75,000달러(한화 약 8415만원)로 현재 5만달러(한화 약 5610만원) 정도가
자전거의 타이어는 관리를 안해주면 공기가 빠진다. 거리를 달리다가 난, 핀과 압정, 못에 의해 펑크가 날 수도 있다. 안 그대로 오랜만에 마음먹고 끌고 나온 자전거가 그 모양이 되면, 다시 마음을 먹기가 쉽지 않을 것이다
비행기나 기차, 그 외 이동수단을 이용하는 여행객들이 편안하게 잘 수 있게 해주는 해먹이 나타났다. 이 해먹으로 얼굴만 받치면 된다. YOUTUBE ‘NodPod’란 이름의 이 제품은 좌석의 머리 받침 부분에 장착하여
천공의 성 라퓨타는 가질 수 없지만 대신 3D 세상의 우리는 공중에 살짝 뜨는 분재 하나 정도는 가질 수 있게 됐다. 이런 거 말고.... 이런 것이다. 일본 회사 호신추가 제작한 '에어 본사이'라는 이름의 이 분재는
노트에 글 쓰는 걸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이 노트는 탐나는 혁신일 게 분명하다. ‘Rekonect’란 이름을 가진 이 노트는 각 종이에 자석이 붙어있어서 노트에서 떼어냈다가 다시 끼워 넣을 수 있다. 그림을 그릴 때, 혹은
사물 인터넷의 발달로 우리는 보행 습관, 수면 습관은 물론 이제는 물 쓰는 습관까지 알 수 있게 되었다. 빙고! 한 달에 얼마나 많은 물을 쓰는지 아는가? 당신의 일상 중 가장 물을 많이 사용하는 행위는? 어제 몇 번
목베개와 안대가 빌트인으로 들어가 있는 여행용 자켓이 나왔다. 여기에 장갑, 이어폰 보관 주머니, 음료수 주머니, 안경 주머니(+안경닦이 천), 태블릿PC 주머니, 여권 주머니, 휴대폰 주머니, 휴대폰 충전기 주머니
도쿄를 기반으로 하는 디자이너 그룹 코코아 모터스(Cocoa Motors)가 '워크카(WalkCar)'라는 이름의 전기 운송수단을 개발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워크카'는 리튬 배터리로 작동하며
서울에는 이게 반드시 필요하다. 길고 긴 줄에서 우회전을 기다리고 있는데 인터체인지 직전에 내 앞에 끼어든 차량이 비상등 두 번 켜주고는 쓱 들어가 버린다면 화 안날 사람이 없다. 이런 얌체 운전 족들을 용서할 수 있으려면
1980년대는 액션 영화로 넘쳐났다. '리썰 웨폰'과 '다이 하드' 등 액션의 걸작들은 모두 80년대에 탄생했다. 그런데 80년대는 정말 '나쁜' 액션 영화들의 시대이기도 했다. 저예산으로 만든 퀄러티 떨어지는 B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