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FC

'소고기 없는 햄버거 패티'에 이어 '치킨 없는 너겟'이 등장했다.
현재 중국의 최대 패스트푸드 브랜드는 KFC다.
일본 KFC는 크리스마스에 최고 매출을 올린다.
KFC에 치킨이 없다니... 🐔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에 법적 근거가 없다는 판결'이 내려진 이후 중국 내 미국 제품 불매운동이 광범위하게 벌어지고 있다. 중국 내에서 미국 자본주의의 대표적인 기업으로 손가락질을 받는 KFC(肯德基)와 애플(苹果
KFC가 '숯놈들의 버거'라는 슬로건으로 홍보하는 신제품 광고가 논란이 됐다. 서울 시내 버스 정류장 여러곳에 게재된 이 광고는 '자기'의 무리한 부탁으로 속타는 상황을 '숯놈들'의 버거로 달래보라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우리는 지난해와 올해 초, 일본 버거킹이 블랙 버거와 레드 버거를 만들어(사진 보기 링크) 시장에 내놓은 것을 목격했다. 그런데 중국 KFC가 여기에 필적하는 새 메뉴 두 가지를 출시했다. 먼저 검은 빵은 그렇게까지
영상이 소개하는 치킨 바구니의 이름은 ‘Memories Bucket’이다. KFC에서 치킨 한 바구니를 사와 친구들과 나눠먹으며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찍은 후, 바로 이 바구니와 연결해 사진을 인화할 수 있다. 한정판으로
커널은 이번 일이 절대 바이럴 마케팅이 아니며 사측에서는 굉장히 심각하게 이번 건을 받아들이고 있다고 전했다. *본 기사는 허핑턴포스트 US의 'KFC Says 'Fried Rat' Is Just A Weird-Looking
매해 엄청나게 소비되는 KFC 치킨들. 그런데 이 많은 닭은 어디서, 어떻게 키워지고 있을까? KFC 치킨의 뒷이야기를 다룬 영국 BBC 다큐멘터리(18일 방영)에는 수천 마리의 닭들이 닭장에 갇혀 사육되는 현실이 담겨
소시지 빵처럼 보이지만, 소시지를 둘러싼 저것은 빵이 아니라 치킨이다. 메뉴의 이름은 'Double Down Dog'. 필리핀 켄터키 프라이드 치킨(KFC)이 지난 1월 26일부터 27일까지만 하루에 50개씩만 팔았던
올해는 말의 해였다. 말의 해에 태어난 사람들은 유머 감각이 좋고, 개성 있다고들 한다. 그런데 올 한해 너무도 끔찍했던 패스트 푸드 음식만큼은 전혀 재밌지가 않다. 블랙 햄버거부터 치킨 꽃다발까지, 끔찍했던 올해의
스타벅스, 일본훼미리마트·맥도날드에도 공급 중국에서 유통기한이 지난 육류가 맥도날드와 KFC 등 유명 패스트푸드 체인점 외에 스타벅스 등 다른 유명 식품 브랜드 매장에도 공급됐으며 일본에도 일부 제품이 수출된 것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