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uriseutin-ragareudeu

크리스틴 라가르드(Christine Lagarde)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는 지난 9월 기획재정부·한국은행이 주최한 컨퍼런스에 참석하기 위해 한국을 방문했다. 그런데 라가르드 총재가 한국을 방문한 뒤 측근에게 “한국은
크리스틴 라가르드(60)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프랑스 재무장관 재임 당시 한 기업가에게 부당 혜택을 준 ‘과실’이 인정돼 19일 법정에서 유죄 판결을 받았다. 프랑스 법원은 이날 라가르드 총재가 ‘유죄’라고 판결했지만
1990년대 초반 이후, 전세계 경제가 이렇게 오랫동안 약했던 적은 없었다.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즉 '브렉시트'가 "영국뿐 아니라 전 세계의 걱정거리"가 될 것이라고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우려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17일 미국 CNBC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프랑스 전직 여성 장관들이 최근 잇따라 불거진 고위 관료와 정치인의 성폭력을 규탄하는 공동 성명을 냈다. 드니 보팽 프랑스 하원 부의장과 미셸 사팽 재무장관이 잇따라 성 추문에 휘말린 데 따른 대응이다. AFP 통신과
빌 게이츠와 멜린다 게이츠 부부는 페이스북 창업자인 마크 저커버그와 그의 아내 프리실라 챈을 '자신들이 발견하는 세상의 불공평함을 고치려 노력'한다며 추천했다. 특히 평등한 교육 기회 보장, 남성의 육아 참여, 사람들
유럽 32개국의 기업 200만 곳을 조사한 연구에서는 상위 관리직과 임원직에 여성이 더 많은 기업일수록 수익성이 좋았다. 상위 관리직이나 임원 중에 여성이 1명 더 많을수록 자산수익률이 8~13 베이시스 포인트(0.01%) 더 높았다. 높은 수익성은 투자와 생산성을 높인다. 여성들이 더 많이 노동력에 참가하면 유럽의 잠재적 성장 둔화를 경감할 수 있는 또 다른 경로이다. 결과는 분명하다: 여성 참여를 높이면 수익이 개선된다.
국제통화기금(IMF) 사상 첫 여성 총재인 크리스틴 라가르드(60)의 연임이 확정했다. IMF는 19일 워싱턴D.C. 본부에서 집행이사회를 열어 라가르드 총재의 연임을 확정했다고 공식으로 발표했다. 이에 따라 라가르드
세계은행(WB)과 국제통화기금(IMF)은 7일(현지시간) 중동ㆍ아프리카 난민의 유럽 유입 등 세계적인 인구 이동이 향후 세계 경제성장의 엔진이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들 국제기구는 이날 페루 리마에서 열리는 WBㆍIMF
그리스와 국제 채권단이 구제금융 협상을 오는 25일 유럽연합(EU) 정상회의에서 최종 결정하기로 했다. 유로존 정상들은 22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긴급 정상회의를 열어 그리스 협상을 협상을 논의하고 오는 24일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2015년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 100인' 리스트를 26일 발표했다. 1위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였다. 메르켈 총리는 5년 연속 이 리스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 힐러리 클린턴
국제통화기금(IMF)은 그리스가 9일까지 IMF에 채무를 상환하기로 했다고 6일 밝혔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는 이날 야니스 바루파키스 그리스 재무장관과의 비공식 회담를 거쳐 이 같은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여성의 노동시장 진출이 남성과 같아진다면, 미국은 5%, 일본은 9%, 아랍에미리트는 12%, 그리고 이집트는 34%의 GDP 상승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는 연구가 있다. 여성 노동시장 참여는 경제적으로도 합리적인 선택이다. 이번 연구에서 밝혀진 흥미로운 부분은 부동산이나 직업에 있어서 성적 평등이 남성의 일자리에 피해를 주지 않는다는 점이다. 진정한 윈윈이 가능하다는 뜻이다.
국제통화기금(IMF)은 23일(현지시각) 여성을 차별하는 법률이 국가 경제성장의 걸림돌이 된다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의 제목은 '공정한 경쟁: 평등한 법률이 여성노동력의 경제활동 참여율을 개선한다'이다. IMF
2008년 대불황이 아직도 기억에서 사라지지 않은 현재, 번영을 이루고 사회를 통합하기 위해선 경제 성장과 일자리 창출이 필수적이다. 금융권의 폭발은 이미 6년이 지났지만, 경제 회복은 아직도 불균형하고 빈약하다. 세계적으로 2014년 경제 성장은 3.3%에 머물렀고, 2015년은 3.8%로 예측되고 있다. 또 일부 주요 국가는 아직도 디플레이션에서 벗어나지 못한 상태다. 세계적으로 약 2억 명이 실직 상태다. 따라서 글로벌 경제는 "새로운 평범함", 즉 장기 저성장과 미미한 일자리 창출 시대에 봉착할 위험이 있다.
잘 알려진 퍼즐로 이야기를 시작할까 합니다. 한 소년이 교통사고를 당해 병원 응급실에 실려가 수술을 받게 됐습니다. 병원의 부산하고 혼잡한 환경을 헤치고 의사가 수술실에 들어섰습니다. 하지만 이 유능한 의사는 소년을 내려다보고 한숨을 쉬며 말합니다. "저는 이 아이의 수술을 맡을 수 없습니다. 제 아들이에요." 실제로 소년은 의사의 아들이었습니다. 하지만 의사는 소년의 아버지가 아니었죠. 그렇다면 이 의사는 누구였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