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uriseumaseu-seonmul

이 고양이가 크리스마스 선물로 등장한 순간은 정말이지 완벽했다. 상자를 여는 순간 고양이는 번개같이 튀어나왔고, 세 살짜리 딸은 빈 상자를 받았다고 생각했다. 당황한 소녀는 "아무 것도 없어요?"라고 묻는다. 상자에서
누군가는 '바이'라는 대답을 들었지만, 다 농담. 가장 재밌는 건 '보석 상자로 쓰면 좋겠다'는 답이 여럿 있었다는 점. 다만 허프포스트US에 따르면 시슬로가 이 박스를 크리스마스 선물로 준 것은 아니라고. 시슬로는
젬마 에반스는 22살의 엄마다. 영국 서부 그레이터 맨체스터에서 케이터링 어시스턴트로 일하며 3살 아들과 2살 딸을 키우고 있다. 그녀는 최근 맨체스터의 트레포드 센터 내 ‘러쉬’ 매장에서 크리스마스 선물을 사려고 했다
크리스마스를 며칠 앞둔 지금, 미국 전역의 부모들은 아이에게 어떤 선물을 줘야 할지 고민하고 있을 것이다. 그러던 중 한 아빠는 아이에게 조금 황당한 선물을 하기로 했다. 무려 두루마리 휴지를 주기로 한 것. 하지만
크리스마스를 맞아 양키캔들을 선물하려는 계획이었다면 어떤 양키캔들 제품인지 잘 살펴야 한다. 미국 소비자 제품 안전 위원회는 '루미너스 컬렉션'이란 이름으로 판매되는 양키캔들 31,000개를 리콜한다고 지난주에 밝혔다
선물 시즌.... 아니, 크리스마스 시즌이 가까웠다! 이 겨울 명절을 맞아 스웩이 넘치는 페미니스트 선물은 어떨까? 피비 로빈슨의 책 "내 머리 건드리지 마"에서 GRL PWR(걸 파워) 머그까지 당찬 여성에게 딱 맞는
남자를 위한 크리스마스 선물을 고르기가 왜 이렇게 힘든지... 함께 수십 년 살아온 남편, 아니 이제 겨우 몇 달 사귄 남자친구. 이들이 좋아할 선물은 뭔가? 또 아버지는 뭘 좋아할까? 작년 선물보다 더 멋진 걸 기대하는
지난해, 크리스마스나 생일 선물로 받은 상자 포장을 풀어 강아지를 발견하고 눈물을 쏟는 이들의 영상이 화제가 됐다. 이번에는 강아지가 포장을 풀어 주인을 만나는 영상이 나왔다. 진작부터 냄새를 맡고 꼬리를 흔들며 포장지
개는 인간의 오래된 친구로 잘 알려져있다. 그래서 인간은 믿음직스러운 개를 위해 크리스마스 선물을 주곤 했다. 삑삑 소리가 나는 장난감, 개껌, 크리스마스 식사를 한 입 먹을 수 있는 특권 등등. 하지만 위 동영상으로
라디오헤드가 소문으로만 돌던 '007 스펙터'의 주제곡을 공개했다. 그동안 라디오헤드가 '007 스펙터'의 주제곡을 만들었다는 소문이 있었다. 롤링스톤지에 따르면 심지어 이걸 두고 영국에서는 내기까지 벌어졌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