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uriseucheon

여성에게 수치심을 주던 상징적 물건이 '여성 해방' 프로젝트로 다시 태어난다.
”주님께서 주신 해산의 고통이라면 피하지 말자고..."
기독교의 역사는 '정통'에 의한 '이단 박해'의 역사이기도 하다. '정통(orthodoxy)'은 '올바른/곧은'의 의미를 담고 있고, '이단 (heresy)'은 '선택' 또는 '의도적 결정'의 의미를 담고 있다. 한때 여성설교 허용, 여성안수 지지, 노예제도 반대, 다른인종간 결혼 지지 등이 '이단'으로 간주되기도 했다. 여성안수 지지가 교회의 '정통'교리에 속하지 않는 것으로 간주하는 기독교회들은 여전히 존재한다. 이제 현대 기독교 안에 가장 커다란 논쟁이 되는 세 가지 주제를 들자면 인공유산, 여성안수, 그리고 동성애 문제이다. 이 세 가지 문제가 각기 다른 것 같지만, 사실상 그 인식론적 뿌리에는 "남성중심주의적 가부장제"가 버티고 있다.
한국의 기독인들은 '이단'이 됨으로써 예수의 가르침을 비로소 실천하는 것이 가능한 시대에 살고 있는지 모른다.
사만다 히튼은 미국 내 프랜차이즈인 ‘버팔로 와일드 윙스’매장의 직원이다. 지난 토요일, 일리노이주 록포드에 있는 그녀의 매장에 한 가족이 방문했다. 그들에게 서비스하는 동안에는 별 문제가 없었다고 한다. 하지만 식사를
초크는 사도 바울이 이 성경을 쓸 때는 노예, 매춘부, 검투사, 난민 등 사회 하층 계급들이 부유하고 권력있는 로마 시민들에게 성적 착취 및 학대를 당하는 것이 아무렇지도 않게 받아들여지던 때였다고 설명한다. 초크는
지난주, 나는 남침례회연맹에서 '미국의 믿음'(Faith in America, 종교와 LGBT 인권을 지지하는 단체)와 함께 일하는 자원봉사자들을 만났다. 가정과 교회에서 성소수자 아이들이 받는 엄청난 피해에 대한 이야기를
미국의 보수적 크리스천들이 트랜스젠더의 화장실 사용을 문제 삼는 것은 당황스럽다. 그들은 신은 실수를 하지 않는다고 외친다. 마치 신은 양극단으로만 움직이며 흑백에서 벗어난 것은 신에서 온 것이 아니라는 투다. 하지만
2001년 1월 20일, 나는 조지 W. 부시의 취임 축하 무도회에 있었다. 나는 몇 달 동안 부시를 위한 선거 운동을 했는데 쉽지 않았다. 플로리다 재검표 문제가 있었고, 플로리다 주 국무장관 캐서린 해리스는 수치의
내가 차는 십자가와 무지개 팔찌 때문에 얼마나 많은 대화가 시작되는지 알면 당신은 아마 놀랄 것이다. 가끔은 "어찌 감히 그럴 수가 있어요?"라고 시작한다. 가끔은 "멋지네요! 나도 퀴어이자 크리스천이에요!"라고 시작한다
내가 차는 십자가와 무지개 팔찌 때문에 얼마나 많은 대화가 시작되는지 알면 당신은 아마 놀랄 것이다. 가끔은 "어찌 감히 그럴 수가 있어요?"라고 시작한다. 가끔은 "멋지네요! 나도 퀴어이자 크리스천이에요!"라고 시작한다
보수적 크리스천들은 그들의 지닌 가장 중요한 종교적 자유는 LGBT를 차별할 수 있는 권리라는 맥락을 만들어 내려고 노력 중이다. 60년 전이든 지금이든, "우리는 당신 같은 사람들은 여기에 받아주지 않는다."는 말은 추하다. 반 LGBT 종교적 보수파들은 미래에 자신들이 오늘날의 인종 차별주의자들과 같은 모습으로 보일까 봐 계속 걱정한다. 흠. 어떻게 되리라 생각한 걸까? 60년 전에는 지금 그들과 똑같은 사람들이 똑같은 행동을 하며 다른 결과를 기대했다. 역사에서 배울 수 없는 사람들은 역사를 반복할 운명이다.
최근 보수파들은 불법적으로 차별할 권리를 강하게 주장해왔다. 그들은 그걸 '종교의 자유'라고 부른다. 문제는, 이 보수 세력들은 누구의 권리를 이야기하느냐에 따라 다른 기준을 적용한다는 것이다. 여기에 대한 완벽한 예는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 복음주의 크리스천이 페이스북에 크리스천들은 총을 가지고 게이 인권에 맞서 싸워야 한다고 주장하는 영상을 올렸다. 전직 목사이자 현재 인터넷 유명 인사인 조슈아 포어스타인은 7월 9일에 그가 기독교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