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urein

“2018년 5월10일 12시10분부로 세월호 선체가 직립해 성공적으로 안착됐음을 선언합니다.” 현대삼호중공업 유영호 전무의 간결한 작업 완료 선언과 함께 한국 사회에서 유례를 찾기 어려운 엔지니어링 프로젝트가 무사히
최근 연이어 사고가 발생한 타워크레인에 대해 정부가 일제조사를 벌인 결과, 현재까지 314건의 지적사항이 적발됐다는 중간 결과가 나왔다. 정부는 이중 1건에 대해서는 수사기관 고발 등 사법처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수많은 사람이 레고로 다양한 물건을 만든다. 레고를 이용해 크레인을 만든 사람들도 많이 있다. 하지만 ‘기즈모도’는 이 레고 크레인처럼, 실제 물건을 옮길 수도 있는 경우는 흔치 않다고 설명했다. 약 7m높이에 약 27kg의
28일 오전 9시 50분쯤, 강서구청 사거리 부근 한 공사장에서 굴삭기를 올리던 크레인이 넘어지면서 지나가는 650번 시내버스를 덮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한겨레에 따르면 이 가운데 1명은 크게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겼으나
삼성중공업 거제 조선소에서 발생한 크레인 전복 사고의 사망자수가 5명에서 6명으로 늘었다. 박대영 사장은 미국 출장에서 급히 귀국하는 중이다. 1일 삼성중공업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50분쯤 거제조선소 7안벽에서 800톤급
1일 오후 2시50분께 경남 거제시 장평동 삼성중공업 7안벽에서 타워크레인과 골리앗크레인이 충돌했다. 이 사고로 길이 60m, 무게 32t짜리 타워크레인이 넘어지면서, 크레인 아래에서 작업 중이던 노동자 5명이 숨지고
경남 창원시 옛 성동산업 마산조선소에 서있던 700t급 대형 크레인이 철거되고 있다. 조선소 크레인 철거는 90년대 이후 줄곧 세계 1위를 자랑하던 대한민국 조선업의 몰락을 상징한다. 철거되고 있는 옛 성동산업 마산조선소
인천의 한 오피스텔 공사장에 설치된 대형 크레인이 경인국철(서울지하철 1호선) 선로를 덮쳐 작업자 3명이 부상했다. 또 사고 여파로 인천역에서 부천역까지 상·하행선 양방향 전철 운행이 전면 중단돼 시민들이 극심한 불편을
네덜란드 도시 알펀안덴레인에서 대형 크레인 2대가 쓰러져 주택과 상점을 덮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향신문 8월 4일 보도에 의하면 이번 사고는 크레인 2대가 라인강의 다리를 복구하다가 벌어졌으며, 지진 구조팀이 급파되어
정부가 세월호 선체 인양문제에 대해 전향적으로 검토중인 가운데 해양조선과 구난·인양 관련 전문가들은 시간과 돈의 문제이지 기술적으로만 본다면 충분히 가능하다는 분석을 내놓았다. 선박·해양플랜트 안전설계 분야의 귄위자인
'세월호' 침몰사고가 사흘째로 접어들며 선체에 진입할 진입로 확보가 생존자 구조의 관건으로 떠오르고 있다. 진입로가 확보돼야 선체 내 객실 수색은 물론 선체 내 공기를 주입하는 '에어 호스' 작업도 가능해지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