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uraudeu-peonding

한국 크라우드 펀딩 사상 최고액을 모금했지만...
비밀은 크라우드 펀딩에 있다
추억에 젖은 90년대생들의 화력은 엄청났다.
지난 5월, 이용신 성우는 이화여대 축제 무대에서 '달빛천사' OST를 불렀다.
동국대학교 재학생들이 교내 경비원·미화원의 크리스마스 선물을 마련하기 위한 크라우드 펀딩을 진행해 190여만원을 모았다. 지난 11월 초, 동국대에서 창업 수업을 듣는 강대형(27·산업시스템공학과)씨 등 재학생 열명은
샌들 신기도 귀찮은 이들을 위한 최고의 신발이 등장했다. 바로 '붙이는 신발' 네이크핏(NakeFit)이다. 네이크핏은 저자극성 접착 패드로, 외형은 바보 같은 아이템처럼 보이기도 한다. 하지만 이 얇은 패드는 당신의
어머니의 기쁨과 슬픔을 끝까지 기록해 영화로 남기고 싶었던 레지스는 크라우드펀딩 '킥스타터'에서 제작 자금을 모으기로 했다. 목표 금액은 75,000달러(한화 약 8415만원)로 현재 5만달러(한화 약 5610만원) 정도가
연구자는 대개 정부나 공공재단, 기업의 후원을 받습니다. 그런데 사회적으로 중요한 의미를 지니면서도 국가나 기업이 연구비를 대기가 여의치 않은 과제도 있습니다. 사업성을 먼저 따질 수밖에 없는 기업이나 소수자 문제를 중요하게 여기지 않는 현 정부 정책의 한계를 떠올리면, 트랜스젠더 건강 연구가 그런 사례가 아닌가 싶습니다. 김승섭 교수의 트랜스젠더 건강 연구는 국가의 지원을 받지 못했습니다. 김 교수는 시민들에게 직접 호소해보기로 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