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ulribeulraendeu-indieonseu

또 하나의 인종차별적 문화의 잔재가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됐다.
108년 만에 월드시리즈 우승을 노리는 시카고 컵스, 그리고 68년 만에 우승컵에 도전하는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둘의 운명을 판가름할 경기가 11월 3일 열렸다. 야구계의 새 역사를 쓰게 될 이 경기를 직관하고 싶었던
티켓 없이 경기장에 나타난 시카고 컵스 팬이 운 좋게 빌 머레이를 만나 경기를 직관하게 됐다. 인디애나 주에 사는 카렌 미셸은 지난 1일(현지시각)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 필드서 열린 경기에 들어가고 싶었지만, 티켓이
벼랑 끝에서 더욱 강해진 에이스의 위력이었다. 그리고 모두가 합심해서 레스터의 역투를 도왔다. 시카고 컵스는 3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리글리 필드에서 열린 '2016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5차전
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정상까지 1승 만을 남겨뒀다. 적지에서 2연승을 올렸고, 1승만 추가하면 1948년 이후 처음으로 우승을 달성한다. 클리블랜드는 3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리글리필드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가 1945년 이후 71년 만에 월드시리즈에 진출했다. 이에 컵스 팬들은 엄청나게 흥분했고, 무려 250만 원에 달하는 입석 티켓도 구하지 못한 팬들은 동네 펍에서라도 경기를 관람하고 싶었다. 매셔블에 의하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