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ulreop

앞서 애나가 마약공급책이라는 복수의 증언이 보도된 바 있다
사고는 클럽에서 터진 최루가스에서 시작됐다
"여성으로서 불편하지 않은 코미디를 즐기는 경험을 만들고자 합니다"
홍대 앞에 청소년들을 위한 클럽이 생겼다. 지난 26일, 홍대에 청소년 전용 클럽 '클럽 웨이브'가 문을 열었다. 클럽 관계자에 따르면 이 클럽은 '청소년 메이저 클럽'이라는 컨셉으로, 청소년이 즐길 수 있는 문화를
부산의 한 클럽에서 인도네시아 여성이 한국의 남성 종업원에게 심하게 폭행당한 사건이 알려져 논란이다. 국내 거주 외국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인종 차별 범죄’라는 주장까지 제기되고 있다. 지난 2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
술집 여자화장실 만큼 서로서로 돕는 게 당연한 곳이 또 있을까. 남자친구 때문에 울고 있든, 토하고 있든, 늘 당신에게 친절을 베풀고 싶어하는 자매가 있는 곳이 바로 술집의 여자화장실이다. 여성들이 공유한 취중 화장실
미국에 사는 12세 리즈 프래뇨는 지난 2016년 9월 옷차림 때문에 수업에서 쫓겨났다. Mic에 의하면 프래뇨의 엄마인 수지 웹스터는 이날 있었던 일을 페이스북에 적었고, 이 글은 올라온 지 일주일 만에 1천 번이
영화 '해리 포터'를 한 번도 보지 않은 사람이라도, 영화의 배경음악은 한 번 이상은 들어봤을 것이다. 듣는 순간 호그와트에 도착한 것 같은 기분이 드는 그 음악 말이다. 두 명의 디제이들이 이 음악을 EDM으로 바꿔
아이들이 게임에 지면 의외로 많이 웁니다. 그러면 코치 선생님(주로 체육교사)이 따뜻하게 안아줍니다. 아이들이 못해도 화를 내는 경우는 없습니다. 쌍소리는 상상할 수도 없구요. 광주에서 남자 중학교 팀을 이끌고 온 체육교사는 자기 팀이 상대방에게 졌을 때, 상대편의 잘하는 선수를 일부로 불러서, "야, 너 참 잘한다!"라며 등을 두드려 주었습니다. 학교의 전문 운동부 감독들이 경기 하나에 일희일비하고, 선수들은 게임에서 지면 세상이 끝난 것처럼 느끼는 것과는 천양지차입니다.
사진 속에서 음악을 틀고 있는 디제이는 타이거 디스코다. 그는 지난 7월에 사진 속에 보이는 해밀턴 호텔 수영장에 디제이로 초대되어 무대에 올랐다가 인기 있는 EDM 음악들을 틀지 않는다는 이유로 거친 고성과 함께 디제이 부스에서 쫓겨났다. 사진 속 장면은 그로부터 26일이 지난 8월 22일이다. 타이거 디스코의 사정을 잘 알고 있던 동료 디제이 바가지 바이펙스 써틴은 자신이 주최한 행사 '내가만든페스티벌2015'에 타이거 디스코를 초대해 그날의 굴욕을 만회할 퍼포먼스를 계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