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ulraudeu

"주진모의 아이디와 패스워드가 도용당한 쪽이 더 맞지 않나 싶다"
원전이 더 필요하다는 산업계는 4차 산업혁명의 심장이라 해야 할 재생가능에너지를 외면한 채 2세기 전의 에너지원 석탄과 한 세기 전의 에너지원 원자력을 기반으로 미래 경제를 구축한다고 합니다. 하지만 불안정한 토대 위에 구축된 경제는 쉽게 허물어지고 말 것입니다. 결코 바람직하지도 않고, 가능하지도 않은 낡은 꿈일 뿐입니다.
요즘은 서버 등 전산 시스템을 직접 관리하지 않는 기업이 많다. 그리고 세계적으로 아주 유명하고 거대한 클라우드 회사가 대신 맡아서 처리해 주고 있으니까 보안 문제도 아예 없을 거라고 믿는다. 하지만 이는 아주 심각한 오해다.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자는 하드웨어 및 네트워크 수준의 보안만을 제공한다. 어플리케이션 그리고 데이터 보안에 대한 책임은 순전히 서비스 사용자의 몫이다. 이는 컴컴한 비밀도 아니고 서비스 제품 설명서에 명백히 쓰여져 있는 사실이다.
[매거진 esc] 김세경 셰프가 추천하는, 맥주맛 살려주는 ‘안주빨’ 브루클린 양조장의 양조 장인이자 <포브스>가 선정한 세계 10대 시음전문가 개릿 올리버는 맥주의 색깔에 따라 안주를 정하는 것이 기본원칙이라고 조언한다
"넷플릭스, 마지막 데이터센터 문 닫다." 딱 한 줄, 하지만 그 함의는 광대하다. 초거대 공룡 IT기업이 자체 데이터센터를 완전히 폐쇄하고 모든 시스템을 'AWS(Amazon Web Services, 아마존 웹 서비스)' 클라우드 환경으로 옮겼다. 그 이유는 무엇이고, 대이동에 왜 7년씩이나 걸렸으며, 클라우드는 넷플릭스마저 감당할 정도로 진짜 대세가 된 게 확실한 건지, 차례차례 알아보자.
마이크로소프트가 오피스 365 사용자들에게 클라우드 서비스 '원드라이브'의 무제한 용량 서비스를 제공키로 했던 약속을 어기고 이를 폐지키로 했다. 이는 MS가 무제한 용량 제공을 내세워 가입자를 모으고도 약속을 지키지
대부분의 유명한 클라우드 호스팅 서비스들은 모두 충분히 믿을 만한 네트워크 보안 서비스를 제공한다. 필요에 따라 선택적으로 보안 서비스를 받을 수도 있다. 하지만 웹 컨텐츠 보호에 대해서는 특별한 방법을 따로 제공하지 않는다. 단지 기술적 문제 때문만은 아니고 웹 컨텐츠 레벨에서의 내용 검수 등 법적 적절성 문제까지도 얽혀 있어 굉장히 복잡한 문제인데 어쨌든 중요한 건, 클라우드 호스팅 서비스들의 보안성은 웹 컨텐츠 보호에서만큼은 매우 취약하다는 점이다. 이를 어쩌지?
세계 최대 소프트웨어 기업인 마이크로소프트(MS)가 차기 운영체제(OS)로 개발 중인 '윈도 10'을 기존 버전 사용자에게 무료 업그레이드로 제공하기로 했다. MS의 OS 부문장인 테리 마이어슨 수석부사장(EVP)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