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인은 2008년 오토바이 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다큐멘터리는 청춘의 의미를 짚어보는 인터뷰로 채워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