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opijan-sok-etereu

오래된 양옥집 입구에 올려진 커피잔, 그리고 그 속에서 마치 사우나를 하는듯한 안락한 표정으로 사람들을 응시하는 묘한 눈빛. 특이한 간판에 이끌려 나도 모르게 들어가 커피를 마셨다. 커피잔 속 에테르는 아티스트의 작업실이자, 갤러리이자, 커피집이었다. 양옥을 개조한 특유의 구조 때문에 '숍' 대신 '집' 자를 붙여야 맛이 살 것 같았다. 진짜 커피집. 주인과 손님 누구에게나 안락한 집 같은 공간이니 커피잔 속에 사람이 안락하게 누워있는 모형의 간판은 커피숍을 상징하는 기막힌 사인이었다고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