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opi

아침마다 커피를 직접 내리던 커피전문점에서 사건 상관없다. 이제 커피를 마시는 건 하루를 시작하는 중요한 '의식'이 됐다. 어디 하루의 시작뿐이겠는가! 커피는 오후나 밤에도 즉, 일상에 공기와 같은 존재가 돼 버렸다
3. 해충 방지 벌레들은 커피 볶는 향을 싫어한다. 커피 찌꺼기를 정원이나 화분에 뿌려두면 해충 방지에 도움이 된다. 6. 방향제/탈취제 커피 찌꺼기는 냉장고나 싱크대의 천연 방향제로 사용할 수 있다. 메이슨 자에 넣어
요즘 뉴욕의 거리에선 메이슨 자에 담은 커피를 마시는 사람을 쉽게 볼 수 있다고 한다. 뉴욕뿐 아니라 한국의 잘나가는(?) 카페에서도 메이슨 자에 음료를 담아 제공한다. 한마디로 메이슨 자에 음료를 마시는 게 힙스터의
커피믹스 한 봉지당 당류 비중이 절반을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은 커피믹스 12개 제품의 성분 함량을 조사한 결과, 커피믹스 1회 제공량(약 12g)당 당류가 평균 5.7g로 50% 수준이었다고 9일 밝혔다
매일 하루 한 두 잔씩 마시는 커피에도 각자의 취향이 있다. 여름철이라 아이스 커피를 주로 선택하겠지만, 달콤한 크림이 들어있거나 우유가 듬뿍 들어간 커피를 평소 선호하는 사람도 있다. 그러면서도 역시 우유의 지방 때문에
연합뉴스는 "세계 최대 커피전문점 체인인 스타벅스가 호주 시장에서 철수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기업 스타벅스는 호주에 현재 남아있는 24개(겨우!) 매장을 호주 현지 기업인 위더스그룹에 매각하기로
"맛없는 커피라도 없는 것보다는 낫다." 커피광으로 유명한 영화감독 데이비드 린치는 그의 영화 트윈 픽스(Twin Peaks)와 TV 쇼에서 자연스럽게 커피를 홍보했다. 심지어 그는 '데이비드 린치 시그니처 오가닉 커피'라는
내 "예술 인생'에서 커피는 빼놓을 수 없는 요소이다. 난 길거리 식당에서 커피를 마시면서 일에 대한 아이디어를 구상하는 것을 좋아한다. 항상 커피는 생각하고 아이디어를 떠올릴 수 있는 틈을 만들어준다. 그뿐만 아니라 커피의 맛은 형용할 수 없을 정도로 좋다는 말로도 형용할 수 없다. 맛없는 커피라도 커피가 없는 것보다는 낫다. 요즘은 하루에 큰 컵으로 일곱 잔의 커피를 마시는데, 마실 때마다 설렌다. 커피 원두 한 알 한 알에는 아이디어가 없겠지만, 커피에는 좋은 아이디어가 많이 숨겨져 있다.
허핑턴포스트에서는 이미 ‘커피’에 대한 여러 기사를 소개한 바 있다. 인포그라픽으로 만나는 전 세계 커피 31가지, 여름을 손꼽아 기다리게 만드는 환상의 아이스커피 그리고 오스카를 커피에 담다 등등. 커피에 관한 이야기는
하루 몇 잔의 커피를 마십니까? 모닝커피, 식후 커피, 밤샘 작업 중 마시는 커피, 미팅 중 마시는 커피, 커피를 마시는 건 일과 중 빼놓을 수 없을 만큼 중요한 일이 됐다. 커피는 거리의 수많은 카페에서 마실 수 있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