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ompyuteo

전 세계의 수많은 컴퓨터 마니아처럼, 제임스 뉴만도 자신의 컴퓨터에 공을 들였다. 단 그가 자신의 컴퓨터를 구성하는데 든 비용은 상당히 많다. 그리고 그런 업그레이드가 필요했던 이유는 매우 흥미롭다. 영국에서 일하는
스티브 잡스 하면 무슨 생각이 떠오르는가? 당연히 아이폰과 아이패드, 그리고 애플을 이끌었던 그의 성공적인 리더십일 거다. 살아있을 때는 IT 업계의 지존이었고, 사망 후엔 IT 신화의 시초로 기억되지만, 그가 시도한
1970년대에 ‘퐁’(PONG)이라는 게임이 있었다. 1972년 미국의 아타리가 개발한 이 게임은 최초의 컴퓨터 게임으로 기억되곤 한다. 화면 안의 막대기를 움직여 공을 주고 받는 단순한 게임이다. 그런데 이 게임을
바둑의 이세돌 9단이 인공지능(AI) 알파고에 패한 데 이어 일본 장기의 고수가 컴퓨터와의 대결에서 완패했다. 22 일 NHK에 의하면, 시가(滋賀)현 오쓰(大津)시에서 전날부터 이틀간 열린 야마자키 다카유키(山崎隆
도스(DOS) 시절에 컴퓨터를 사용했던 한국 사람이라면 다들 기억하는 프로그램이 하나 있다. 바로 MDIR이다. 폴더를 이동하거나 프로그램을 실행시킬 때도 일일이 명령어를 키보드로 쳐서 입력해야 했던 도스 환경의 한계를
소프트웨어 인력이 많이 근무하고 있는 국내 대형 포털의 임원이 전하는 말은 소프트웨어 개발의 일선에 있는 사람들의 심리상태를 알려준다. 이 임원은 알파고 대국 이후 직원들의 걱정이 크다고 말한다. "앞으로 인공지능은 소프트웨어나 컴퓨터 코드도 스스로 짜는 날이 올 텐데, 우리는 무얼 할 수 있을까. 그저 프로그램이 원활하게 작동하도록 사용자인 사람들이 서비스 환경에서 다양한 인간 습성과 피드백을 제공하는 베타테스터의 역할이 아닐까"라는 게 직원들의 대화라고 전한다.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 트위터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허핑턴포스트US의 Computers Can Now Read Our Body Language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화면에
미국은 올해부터 3년 동안 초·중·고교 학생이 컴퓨터과학 수업을 듣도록 국회에 예산을 요청했다. 이른바 '모두를 위한 컴퓨터과학' 프로젝트다. 예산 규모는 40억달러, 약 5조원에 이른다. 한국에서도 소프트웨어(SW) 교육 열풍이 불고 있다. 서울 강남 학원가에 도는 전단지만 보면 분명 그렇다. 한데, 컴퓨터 교육이 입시 가산점을 얻기 위한 '단기 속성'으로 이뤄지는 것이던가. 핵심은 코드를 만지는 기술이 아니라 창의적 사고를 하게 돕는 것이다.
웹 브라우저를 먹통으로 만드는 장난 링크가 페이스북·트위터 등 소셜 미디어와 카카오톡·라인·와츠앱 등 메시징 서비스를 통해 퍼지고 있어 주의가 요망된다. '카니예 웨스트 앨범 유출', '유출 노래 있습니다' 등과 같은
컴퓨터가 갑자기 말썽을 부리면 화가 난다. 정말 많이. 그래서 그 '화'를 제대로 풀어본 사람이 있다. 'YTN' 영상에는 컴퓨터에 서서히 '분노'를 표출하는 한 남자의 모습이 담겨 있다. 몇 달 내내 컴퓨터와 씨름했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