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iteulrin-jeneo

빅토리아 시크릿 무대에 오디션도 없이 섰던 제너
케이틀린 제너가 40년 만에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의 커버 화보에 등장했다. 40년 전 올림픽에서 받은 금메달과 함께. CNN에 따르면 제너가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 커버에 처음 등장한 것은 1976년 올림픽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성전환 수술을 받지 않은 트랜스젠더 선수도 올림픽 등 국제적인 스포츠 대회에 출전을 허용해야 한다는 내용의 새 지침을 마련했다. 25일 AP통신 보도에 따르면 IOC 의무과학분과위원회는 이같은
나는 내 외모는 내게 중요하며, 사람들이 나를 만났을 때 편안해 했으면 좋겠고, 트랜스가 '드레스를 입은 남자' 같아 보이면 아직 사람들이 불편해 한다고 말했다. 내가 한 이 말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상처를 받았다고 생각한다. 진심으로 죄송하다. 내가 하려던 말은 우리 세상은 정말 아직도 양극의 세상이고, '딱 봐도 트랜스젠더' 같이 생긴 사람들은 받아들여지기 힘들 수 있고, 타인들에게 좋지 않은 대접을 받을 수 있다는 말이었다. 그리고 사실이 그렇긴 하지만, 이건 바뀌어야 하는 일이기도 하다.
5. 트래비스 캘러닉: 가치 평가 7백억 달러 기업 우버의 CEO. 공유 경제의 단점으로 비판도 받았다. 7.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 행동으로 서구권이 제재를 가하자 이에 반발했으며
미국의 패션잡지 글래머(Glamour)는 지난주, ‘올해의 여성’ 상을 케이틀린 제너에게 주겠다고 발표했다. 지난 4월 여성으로 성전환 수술을 한 사실을 공개한 미국 올림픽의 영웅이다. 하지만 이에 대해 한 남성이 분노했다
트위터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 케이틀린 제너가 시위대를 만났다. 그녀는 지난 목요일 시카고 하우스의 '시카고 하우스 런천'의 강연자로 선정됐다. 시카고
카니예 웨스트가 자신이 게이가 아니라서 패션계에서 차별당한다고 말했다. 카니예는 SHOW스튜디오와 지난 화요일에 가진 2시간 30분짜리 인터뷰에서 아래처럼 말했다. "저는 게이가 아니어서 패션계에서 차별당한다고 생각합니다
나는 내가 최근에야 알게 된 것을 여러분 한 명, 한 명이 이해하도록 돕고 싶다. 다르다는 것은 괜찮은 것이다. 사실은 아주 좋은 것이다! 하지만 익숙해지는 데 시간이 필요하다는 것도 이해한다. 많은 사람들이 그랬듯, 게이 커플의 결혼할 권리가 얼마나 중요한지 내가 깨닫지 못했던 때도 있었다. 그러나 게이 친구들의 이야기를 듣고, 그들이 차별 때문에 겪는 괴로움을 더 잘 알게 된 뒤, 누구나 자신이 사랑하는 사람과 결혼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게 내게 명확해졌다. 나는 내 이야기를 남들과 나눔으로써 트랜스젠더에 대한 생각이 바뀌는 사람들이 생기기를 바랄 뿐이다.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이자 트랜스젠더 유명인으로 새 삶을 살고 있는 케이틀린 제너가 트랜스젠더로서의 삶에 대해 말하며 강렬한 수상 연설을 남겼다. ESPY 어워드는 미국 스포츠 채널 ESPN이 매해 분야별로 최고의 인상을
지금까지 나는 트렌스젠더 커뮤니티에서 완전히 떨어져 지내왔기 때문에, 따라잡아야 할 것들이 많았다. 모든 끔찍한 이야기를 다 들었다. 이런 사람들이 얼마나 다양한 종류의 시련을 겪는지, 생존을 위해 어떻게 문자 그대로 '싸워야' 하는지 들어도 당신은 믿지 못할 것이다. 트랜스 십대들은 고등학교에서 괴롭힘과 학대를 받는 경우가 많다. 정말 참혹하다.
지난 4월, 과거의 육상 스타이자 킴 카다시안 가족의 '아버지'로 수년간 리얼리티쇼에 출연한 브루스 제너가 ABC방송과의 인터뷰를 통해 자신이 트랜스젠더임을 밝혔다. 커밍아웃한 브루스 제너의 현재 나이는 65세다. 인터뷰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