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tareu-woldeukeop

세계 축구계 운명의 날이 밝았다. 29일(한국시간) 비리 혐의로 얼룩진 국제축구연맹(FIFA)을 앞으로 5년간 이끌어갈 '축구 황제'가 결정된다. 이날 오후 4시 30분(한국시간) 스위스 취리히의 FIFA 본부에서 열리는
미국이 오는 29일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 선거를 앞두고 제프 블래터(79·스위스) 회장에 대한 수사를 본격화했다. 뉴욕타임스와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스위스 당국은 27일 오전(현지시간) 국제축구연맹(FIFA
2022년 월드컵 개최국은 카타르다. 하지만 카타르 월드컵을 향한 시선은 기대보다 우려가 많다. BBC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14년 1월부터 11월 까지 월드컵 경기장 건설에 참여한 노동자 가운데 사망자는 약 157명이라고
카타르에서 2022년 월드컵 경기장을 짓고 있는 네팔 노동자들이 지진 피해를 본 고국의 가족에게 돌아가지 못해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 경기장 공사가 급하다며 특별 휴가를 주지 않는 카타르 건설업체들 때문이다. 네팔
* 2022 월드컵 개최권을 따낸 카타르가 논란에 휘말리고 있다. 개최지 선정 과정에서 비리 의혹이 불거져 FIFA가 조사에 나섰고, 경기장 공사 과정에서 노동자들에 대한 인권 유린 문제가 터져나왔다. 일각에서는 개최지
월드컵에서 이렇게나 많은 골이 터진 건 펠레의 시대 이후 처음이다. 이로서 브라질 월드컵이 ‘월드컵 중의 월드컵'이 되었다는 건 부인할수 없게 되었다. 월드컵 개최 비용이 260억 헤알(약 12조 원)에 육박할거라는
마이클 가르시아 "광범위한 관련자료 확보…분석중" 국제축구연맹(FIFA)이 카타르의 2022년 월드컵 유치와 관련한 비리 의혹의 진상을 밝힐 자료를 곧 확보할 것으로 예상된다. 마이클 가르시아 FIFA 윤리위원회 수사관은
2022년 월드컵 축구대회 개최국으로 카타르가 선정될 당시 거액의 뇌물이 오간 증거가 밝혀졌다고 영국 신문 선데이 타임스가 1일 보도했다. 선데이 타임스는 '500만 달러(약 51억원)의 뇌물이 관계자에게 흘러들어 갔다'는
‘카팔라’ 족쇄에 묶인 이주노동자 2010년 233명, 2011년 239명, 2012년 237명, 2013년 241명, 2014년 2월 현재 37명……. 카타르 도하 주재 인도대사관이 지난 2월 공개한 카타르 내 인도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