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tareu-woldeukeop-ingwon

* 2022 월드컵 개최권을 따낸 카타르가 논란에 휘말리고 있다. 개최지 선정 과정에서 비리 의혹이 불거져 FIFA가 조사에 나섰고, 경기장 공사 과정에서 노동자들에 대한 인권 유린 문제가 터져나왔다. 일각에서는 개최지
2022년 월드컵 축구대회 개최국으로 카타르가 선정될 당시 거액의 뇌물이 오간 증거가 밝혀졌다고 영국 신문 선데이 타임스가 1일 보도했다. 선데이 타임스는 '500만 달러(약 51억원)의 뇌물이 관계자에게 흘러들어 갔다'는
‘카팔라’ 족쇄에 묶인 이주노동자 2010년 233명, 2011년 239명, 2012년 237명, 2013년 241명, 2014년 2월 현재 37명……. 카타르 도하 주재 인도대사관이 지난 2월 공개한 카타르 내 인도인
카타르 월드컵은 외국인 노동자들의 핏자국 위에 건설되고 있다. 지난 3월 25일 카타르 월드컵 시설 건설 현장을 방문한 ITUC(국제노동조합연맹)는 외국인 노동자의 인권 유린이 심각한 상황이라는 내용의 특별 보고서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