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talrunya

시위대는 공항 점거를 시도했고, 기차 선로와 도로를 막아섰다.
바르셀로나에서 '가장 로맨틱한 날'로 불린다.
21일(현지시간) 치러진 스페인 카탈루냐 조기 지방선거에서 독립파가 의회 의석 과반을 차지했다. 카를레스 푸지데몬 전 카탈루냐 자치정부 수반은 친(親)분리독립파의 승리를 선언했다. 독립파 정당들은 전체 135석 가운데
주제프 과르디올라 맨체스터 시티 감독이 5일(현지시각) 런던 웸블리구장에서 열린 2017-2018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1라운드 아스널과 경기에 재킷 상의 왼쪽에 노란 리본을 꽂고 나왔다. FC 바르셀로나 감독도 지내기도
스페인으로부터 '독립'을 추진했다가 파면된 카탈루냐 자치정부의 카를레스 푸지데몬 전 수반이 5일(현지시간) 스페인 정부의 체포 영장에 따라 결국 벨기에 당국에 자진 협력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브뤼셀 검찰은 이날 기자회견을
스페인 법원은 북부 카탈루냐의 분리독립을 선언한 이후 벨기에로 도피한 카를레스 푸지데몬 카탈루냐 자치정부 수반에 2일(현지시간) 체포 영장을 발부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푸지데몬 수반의 변호인인 폴 베카트는 "수반과
스페인으로부터 분리독립을 선언한 뒤 벨기에에 입국한 카를레스 푸지데몬 카탈루냐 자치정부 수반이 침묵을 깨고 31일(현지시간) 입장을 표명했다. 수반은 정치 망명 가능성을 일축하며, 조기선거 결과를 따르겠다고 밝혔다. 스페인
스페인 정부의 카탈루냐 자치권 박탈로 해임된 카를레스 푸지데몬 자치정부 수반이 카탈루냐 분리독립 지지자들에게 "민주적인 저항"을 촉구했다. 또한 그는 자신은 물러서지 않겠다며 중앙정부의 직접 통치를 거부한다는 뜻을 분명히
스페인 정부가 카탈루냐 사태를 진화할 직접 통치를 책임자에 소라야 사엔스 데 산타마리아(46) 스페인 부총리를 임명했다. 마리아노 라호이 스페인 총리는 28일(현지시간) 산타마리아 부총리를 카탈루냐 직접통치 책임자로
스페인 정부가 카탈루냐 자치 정부와 의회의 해산을 선언했다. 27일 AFP통신에 따르면, 마리아노 라호이 스페인 총리는 또 카를레스 푸지데몬 카탈루냐 자치정부 수반을 비롯해 모소스 데스콰드라 자치경찰 책임자, 마드리드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