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reulreseu-pujidemon

21일(현지시간) 치러진 스페인 카탈루냐 조기 지방선거에서 독립파가 의회 의석 과반을 차지했다. 카를레스 푸지데몬 전 카탈루냐 자치정부 수반은 친(親)분리독립파의 승리를 선언했다. 독립파 정당들은 전체 135석 가운데
스페인으로부터 '독립'을 추진했다가 파면된 카탈루냐 자치정부의 카를레스 푸지데몬 전 수반이 5일(현지시간) 스페인 정부의 체포 영장에 따라 결국 벨기에 당국에 자진 협력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브뤼셀 검찰은 이날 기자회견을
스페인 법원은 북부 카탈루냐의 분리독립을 선언한 이후 벨기에로 도피한 카를레스 푸지데몬 카탈루냐 자치정부 수반에 2일(현지시간) 체포 영장을 발부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푸지데몬 수반의 변호인인 폴 베카트는 "수반과
스페인으로부터 분리독립을 선언한 뒤 벨기에에 입국한 카를레스 푸지데몬 카탈루냐 자치정부 수반이 침묵을 깨고 31일(현지시간) 입장을 표명했다. 수반은 정치 망명 가능성을 일축하며, 조기선거 결과를 따르겠다고 밝혔다. 스페인
스페인 정부의 카탈루냐 자치권 박탈로 해임된 카를레스 푸지데몬 자치정부 수반이 카탈루냐 분리독립 지지자들에게 "민주적인 저항"을 촉구했다. 또한 그는 자신은 물러서지 않겠다며 중앙정부의 직접 통치를 거부한다는 뜻을 분명히
약 3주 전, 카탈루냐 독립은 그 어느 때보다 현실에 가까워졌다. 독립 운동을 주도하는 인물은 카탈루냐 대통령 카를레스 푸지데몬(54)이다. 카탈루냐에서 10월 1일에 실시된 총투표에서 주민들은 압도적으로 독립 지지를
스페인 총리도, 국왕도 "받아들일 수 없다"고 규정한 카탈루냐 지방의 독립 움직임이 21일(현지시간) 일대 전환점을 맞게 됐다. 마리아노 라호이 스페인 총리는 이날 오전 10시(한국시간 오후 5시) 특별 국무회의를 열고
스페인 정부가 카탈루냐 자치정부에 '독립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밝히라'고 요구했던 1차 '데드라인'이 결국 지났다. 아직 2차 시한이 남아있긴 하지만 극적인 돌파구가 마련되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스페인 정부는 16일
스페인 정부가 독립 선언을 유예하고 대화를 제안했던 카타루냐 자치정부에 '최후통첩'을 했다. 독립을 포기하지 않으면 자치권을 몰수하겠다고 예고한 것. 로이터 등에 따르면, 마리아노 라호이 스페인 총리는 11일(현지시각
10일(현지시각) 스페인의 관심은 이날 예정됐던 카탈루냐 자치정부 수반 카를레스 푸지데몬의 연설에 쏠렸다. 카탈루냐가 완전한 독립을 선언하고 스페인과 결별할 것인지가 관건이었다. 그러나 카탈루냐 분리·독립 주민투표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