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ra

박규리와 카라의 멤버들이 데뷔 기념일을 자축했다.
카라 대표는 현재도 왕성히 작품활동을 하고 있는 임순례 감독.
출연 중이던 드라마 ‘야식남녀’ 촬영에 당분간 임하지 못한다.
두 사람은 2008년부터 2016년 카라 해체 때까지 함께 활동했다.
두 사람은 걸그룹 카라의 멤버로 함께 동고동락해왔다.
공통 관심사인 미술을 통해 가까워진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