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약을 시작으로 우리 부부는 기업이 접근하기 어려운 영역의 사회문제 해결에 나서려 한다.”
김범수 의장은 25일 카카오 직원들과 간담회를 갖는다.
카카오 인사평가 시스템에 대한 문제제기가 이어지는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