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erieo

김무성 바른정당 의원은 지난 5월, 뜻밖의 세계적인 스타가 된 바 있다. 일본 여행 후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하던 당시의 모습 때문이었다. 입국장 자동문을 나온 김의원은 매우 자연스럽게 캐리어를 밀었고, 이때 달려오던
여행 도중 캐리어를 잃어버린 경험이 있다면, 혹은 잃어버릴까봐 전전긍긍한 경험이 있다면, 아래 런던의 한 온라인 쇼핑몰이 고안한 방법을 눈여겨 보자. 이 캐리어의 주인이 누구인지 확실히 알 수 있도록, 멀리 떨어져 있는
어쩌면 '노룩패스'는 생각보다 어려운 기술이 아닐지도 모른다. 혹시 노룩패스에 직접 도전하고 싶다면 하단 관련기사를 참고해 연습하자. 2. '노룩패스' 상황에 약간의 변화 주기 오늘 아침 무리뉴 상황 무리뉴 감독이 이끄는
5월 23일, 17일 간의 일본 여행을 끝낸 김무성 바른정당 의원이 김포공항으로 입국하는 장면은 전 세계적인 화제가 되었다. 수행원에게 캐리어를 미는 모습이 한국뿐만 아니라, 다른 나라에서도 희한한 광경으로 보인 것이다
그 넘치는 '스웩'으로 국제적으로 관심을 받은 김무성 바른정당 의원의 '노룩패스'. 이후 '노룩패스'는 네이버의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랭크됐고, 트위터의 '실시간 트렌드'에도 올랐다. 김 의원의 넘치는 '스웩'을 본
선거운동 기간 동안 트럼프의 핵심 경제적 메시지는 NAFTA(북미자유무역협정) 같은 나쁜 무역 정책 때문에 기업들이 너무 쉽게 생산라인을 멕시코 같은 저임금 국가로 옮기고 있다는 것이었다. 노조가 일자리를 지켜내지 못했다는
여행을 갈 때 가장 실용적인 가방은 캐리어다. 그러나 드넓은 공항에서 캐리어를 끌고, 도무지 보이지 않는 목적지를 향해 걷다 보면 지치게 된다. 여기에 하이힐이라든지 새 구두를 신었다면 정말 고통스럽다. 그러나 이 새로운
여행은 좋지만 여행 짐 싸기는 귀찮다. 가져갈 짐이 많아서, 혹은 기내에 반입할 수 있는 액체의 양이 100mL 밖에 안돼서, 아니면 모든 소지품을 한데 모으는 게 번거로워서다. 공간 잘 빠지는 캐리어 하나 사는 것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