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eri-pisyeo

캐리 피셔는 '스타워즈' 시리즈의 레아 공주 역을 맡아 왔다.
'라스트 제다이'는 정말 환상적이다. 손에 땀을 쥐게 하고, 감동적이며, 웃기기까지 하다. 아름다운 장면과 끝내주는 전투 장면까지 들어 있다. '제국의 역습' 이후 최고의 '스타워즈' 영화다. - 에릭 데이비스, 판당고
할리우드의 성추행 의혹이 고구마 줄기처럼 뽑혀 나오고 있는 와중에 스타워즈 시리즈의 레아 공주로 유명한 캐리 피셔가 자신의 친구인 헤더 로스를 위해 '오스카상을 받은' 할리우드 프로듀서에게 보낸 작은 선물이 화제를 끌고
6월 19일 공개된 캐리 피셔 부검 보고서에 따르면 그녀의 몸에서 코카인이 검출됐다. 수사관들은 그녀의 몸에서 검출된 코카인과 다른 마약들이 죽음에 얼마나 영향을 미쳤는지는 파악하지 못했다. 사망 당시 LA 지역 검시
진심 어린 작별이었다고 한다. 지난 25일(현지시간) 미국 LA(로스앤젤레스)에서는 할리우드 배우 캐리 피셔와 그의 어머니 데비 레이놀즈를 추모하기 위한 사람들로 가득 찼다. 이날 모녀가 함께 묻힌 포레스트 론 공원에서
'스타워즈'에서 CG로 부활한 故캐리 피셔를 볼 수는 없을 전망이다. 미국 매체 엔터테인먼트위클리는 지난 14일(현지시각), "'스타워즈' 측이 캐리 피셔의 CG 부활을 고려하지 않는다고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캐리 피셔의 유골 중 일부는 LA에 있는 포레스트 론 메모리얼 파크에서 그녀의 엄마인 데비 레이놀즈 근처에 뿌려졌다. 그러나 캐리 피셔는 전 세계의 모든 팬들을 위해 마지막 농담을 던졌다. 그녀의 유골은 거대한 프로작
스타워즈가 처음 개봉됐을 때, 사람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그런데 40년 후에 개봉한 '로그 원'은 스타워즈 팬들을 또 한 번 놀라게 했다. 레아 공주 케리 피셔(당시 만 20세)를 영화 마지막 장면에서 감쪽같이
2016년 세상을 뜬 별을 기리는 의미에서 영국의 예술가인 크리스 바커가 트위터에 포스터를 공개했다. 비틀스의 명반인 '페퍼상사' 앨범 커버를 패러디한 이 포스터에는 팝의 전설로 불리는 미국의 싱어송라이터 프린스를 비롯해